13일 자유한국당대표 황교안은 <불법으로 점철한 패스트트랙법안을 상정하는 일은 돌이킬 수 없는 길을 가겠다는 못된 선언>이라고 강변했다. 황교안은 <무기한 농성>을 선언하며 <민주주의를 무너뜨리려면 나를 밟고 가라, 국민을 밟고 가라는 심정>, <더민주당과 2중대위성정당들이 아무 법적근거없는 4+1이라는 협의체를 만들어 예산안날치기라는 헌정사상초유의 반의회주의폭거를 저질렀다>고 망언했다. 특히 예산안처리를 <공수처법과 연비제선거법날치기처리의 예고>라고 말해 <농성>의 진짜의도를 노골적으로 드러냈다. 
 
정당별 주장에는 차이가 있지만 결국 공위공직자범죄수사처설치법은 대통령·고위공무원과 국회의원·판검사·경무관이상경찰·장성급장교 등을 수사대상으로 하는 공수처설치에 대한 법안이고 연동형비례대표제선거법은 의석수배분에 정당지지율을 더 반영하자는 법안이다. 의도야 어쨌든 적어도 우리사회의 일반민주주의를 전진시키는 법안이지, 파쇼적인 법안은 아님은 분명하다. 그럼에도 자유한국당은 <좌파독재완성 위한 의회쿠데타>라고 어처구니없는 왜곡을 하고있는 것이다. 
 
이합집산이라면 이골이 난 자유한국당이 4+1협의체에 <법적 근거>를 들이밀고, 국회마비의 주역인 자유한국당이 <반의회주의폭거>를 운운하는 것은 적반하장의 극치다. 특히 <문재인정권의 반사회주의폭거에 맞서 민주주의의 마지막 보루가 되겠다>며 <민주투사>놀음을 하는 것은 분노를 넘어 가련할 지경이다. 황교안은 반민주악법인 국가보안법을 무기로 민주주의세력·통일애국인사를 심각하게 탄압해온 <미스터국가보안법>이자 최악의 파쇼정부인 박근혜악폐정부시기 법무부장관과 국무총리까지 지낸 <남자박근혜>가 아닌가.  
 
역사가 보여주듯 파쇼정당은 그 야수적 본색을 가리지 못하고 결국 망언망동을 해대며 대중으로부터 버림을 받는다. 자유한국당의 <농성>놀음, 황교안의 <우국지사>놀음은 전도된 파쇼적 만행에 지나지 않는다. 자유한국당의 황당한 만행들은 진정한 민주주의투쟁을 조롱하는 행위며 온민중의 민주주의요구에 반하는 반민중행위다. 민주주의가 파시스트를 격퇴하고 전진하는 것이 역사의 정방향이듯 파쇼악폐소굴인 자유한국당을 딛고 민주주의가 전진하는 것은 필연이다. 황교안도 <나를 밟고 가라>며 자유한국당의 파멸을 예고하고 있지 않은가.
번호 제목 날짜
544 광신도 황교안과 <좀비> 자유한국당은 하루빨리 청산돼야 2019.12.30
543 자유한국당 2중대 <국민통합연대>의 말로는 뻔하다 2019.12.30
542 황교안발악강도와 자유한국당침몰속도의 정비례법칙 2019.12.26
541 문재인정부의 완벽한 굴욕외교 2019.12.23
540 하루빨리 청산해야할 황교안·자유한국당의 국회난동 2019.12.18
539 미군은 환경오염 모두 배상하고 모든 미군기지 반환해야 2019.12.14
538 살인귀 전두환을 비호하는 자유한국당은 해체돼야 2019.12.13
» 민주주의는 자유한국당을 딛고 전진한다 2019.12.13
536 파행정당 자유한국당해산은 온민중의 요구 2019.12.05
535 망언대사 해리스 당장 추방해야 2019.12.04
534 매국협정인 지소미아 당장 파기해야 2019.11.28
533 인권유린당 자유한국당에게 돌아올 것은 파멸 2019.11.19
532 <좀비당> 자유한국당은 즉각 해체해야 2019.11.19
531 자유한국당의 몰락을 촉진하는 황교안의 정치쇼 2019.11.07
530 지도부의 무능으로 파멸의 벼랑끝에 서있는 자유한국당 2019.10.30
529 천인공노할 황교안과 그 무리들의 반역음모 2019.10.25
528 파멸의 속도를 재촉하는 어리석은 야합 2019.10.22
527 민심의 역풍을 맞을 망언망동집단 2019.10.15
526 촛불민심을 항쟁으로 격분시키는 심각한 자해소동 2019.10.05
525 자유한국당을 끝장낼 황교안의 탐욕과 망동 2019.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