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4일 유엔총회산하3위원회는 <북인권결의안>을 채택했다. 중국·러시아·베네수엘라·쿠바 등은 인권결의채택에 반대입장을 보였다. 남코리아주유엔대표부는 <북인권결의안>공동제안국으로 참여하지 않으며 <현재의 한반도정세 등 제반상황을 종합적으로 감안해 참여하지 않은 것>이라 밝혔다. 김성유엔주재북대사는 <존재하지도 않은 인권문제들을 조작해 공화국의 명예를 훼손하는 의도>라고 강력히 비판하며 <북의 인권유린은 존재하지 않는다>고 단호히 말했다. 특히 대북인권결의안이 과거인권유린국에 의해 이뤄졌다고 일침했다.

문재인정부가 <북인권결의안>공동제안국에 불참하자 자유한국당은 기다렸다는 듯 공격을 해댔다. 자유한국당은 논평을 통해 <계속되는 문재인정부의 북한바라기저자세처신에 세계각국의 눈초리가 매우 따갑다>, <일은 문재인정부가 저질렀는데, 부끄러움은 대한민국국민의 몫이 돼버렸다>고 강변했다. 그러면서 <천부인권의 문제를 정치적으로 판단하고 재단하는 문재인정부의 인권의식이 참으로 개탄스러울 뿐>이라고 비난을 퍼부었다. 

진짜 인권유린국들인 미국·일본·유럽제국주의국가들이 북과 반제반미국가들을 <인권유린국>이라 낙인찍는 것과 자유한국당이 <북인권소동>을 벌이는 것은 본질상 같다. 세상이 다 알다시피 베네수엘라·볼리비아 등 라틴아메리카우익쿠데타의 배후조종자인 미국과 840만징병징용및20만명일본군성노예 등 최악의 인권유린국인 일본 등은 적반하장식으로 <북인권결의안>의 채택에 앞장섰다. 그렇듯이 보편적 권리인 사상·표현·결사의 자유를 국가보안법으로 억압하고 민중의 정당한 투쟁을 살인적으로 진압했으며 반노동·반민중정책으로 사회적 타살을 불러오며 이땅을 인권의 불모지로 만든 자유한국당이 감히 천부인권을 거론하고있는 것이다. 지나가던 소가 웃을 노릇이다.

천박한 인권의식, 구시대적 대결의식으로 우리민중을 우롱하는 거짓무리는 바로 자유한국당이다. 자유한국당은 4.27판문점선언국회통과를 가로막고 9월평양공동선언·군사분야합의서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해대며 민족의 앞길을 가로막는 반민족당이자 노동자·민중이 결사적으로 반대하는 반민생·반노동악법은 일사천리로 통과시키는 반민중당이다. 반민족·반민중은 곧 반인권이다. 민족·민중에 반하고 민중기본권을 유린하는 자유한국당에게 돌아올 것은 파멸뿐이다.
번호 제목 날짜
544 광신도 황교안과 <좀비> 자유한국당은 하루빨리 청산돼야 2019.12.30
543 자유한국당 2중대 <국민통합연대>의 말로는 뻔하다 2019.12.30
542 황교안발악강도와 자유한국당침몰속도의 정비례법칙 2019.12.26
541 문재인정부의 완벽한 굴욕외교 2019.12.23
540 하루빨리 청산해야할 황교안·자유한국당의 국회난동 2019.12.18
539 미군은 환경오염 모두 배상하고 모든 미군기지 반환해야 2019.12.14
538 살인귀 전두환을 비호하는 자유한국당은 해체돼야 2019.12.13
537 민주주의는 자유한국당을 딛고 전진한다 2019.12.13
536 파행정당 자유한국당해산은 온민중의 요구 2019.12.05
535 망언대사 해리스 당장 추방해야 2019.12.04
534 매국협정인 지소미아 당장 파기해야 2019.11.28
» 인권유린당 자유한국당에게 돌아올 것은 파멸 2019.11.19
532 <좀비당> 자유한국당은 즉각 해체해야 2019.11.19
531 자유한국당의 몰락을 촉진하는 황교안의 정치쇼 2019.11.07
530 지도부의 무능으로 파멸의 벼랑끝에 서있는 자유한국당 2019.10.30
529 천인공노할 황교안과 그 무리들의 반역음모 2019.10.25
528 파멸의 속도를 재촉하는 어리석은 야합 2019.10.22
527 민심의 역풍을 맞을 망언망동집단 2019.10.15
526 촛불민심을 항쟁으로 격분시키는 심각한 자해소동 2019.10.05
525 자유한국당을 끝장낼 황교안의 탐욕과 망동 2019.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