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유한국당 황교안·나경원체제 균열이 가속화되고있다. 최근 자유한국당을 향한 설화의 중심에 서있는 원내대표 나경원이 심은 내분의 씨앗이다. 온민족·민중에게 <토착왜구당>으로 낙인찍히는데 한몫한것도 모자라 뭐묻은 개가 겨묻은 개 나무라는 격으로 <조국국면>을 주도하다 되려 제자식의 부정입학의혹이 불거져 곤혹을 치르고있다. 당내에서도 원내대표연장을 위해 인기관리차원에서 벌인 표창장·50만원상당상품권남발이나 패스트트랙수사대상의원공천가산점발언논란으로 당대표 황교안의 심기를 거슬렀다는 말이 나온다. 자유한국당의원 김무성은 나경원의 행보에 <아연실색했다. 미친것 아니냐>고 원색적으로 비난했다. 

<삭발쇼>로 수구결집을 노렸던 황교안 역시 파도파도 나오는 논란거리와 갈지자행보로 빈축을 사고있다. 모든 정황이 당시 권한대행 황교안이 <촛불계엄령>에 관여했음을 가리키는데도 사죄는커녕 <가짜뉴스>라며 핏대를 세우는 모습은 분노한 민심의 불길에 기름을 끼얹었다. 나경원의 공천가산점발언에는 오락가락하는 입장을 내놔 분열을 자초하기도 했다. <당을 위해 희생한 분들에게 상응한 평가를 하는건 마땅하다>고 두둔했다가 바로 다음날 <생각해 본 바 없다>며 뒤집는 식이다. <뭐하나 확실하게 진행되는게 없다>며 터져나오는 현직의원들의 불만은 망해가는 자유한국당의 현주소를 반영한다.

황교안·나경원체제의 지도력부재는 어제오늘의 일이 아니다. 태생부터 민심이 단죄한 <박근혜당>새누리당에 간판만 바꿔단데다 경제위기·민생파탄은 아랑곳않고 <장외투쟁>놀음을 벌여가며 황당한 이벤트들에 집착했다. 총선을 앞두고 수구세력의 최대과제인 통합논의에도 황교안이 <통합을 위해 저를 내려놓겠다>는 말로 이목을 끌었지만 이렇다할 행동을 취하지않아 안팎으로 <원론적인 이야기는 이제껏 실컷 들었다>·<이대로가서 과반수를 넘겠는가>라는 불만과 위기의식이 고조되고있다. 아니나다를까 <조국국면>에 반짝 올랐던 정당지지율은 다시 하락세를 보이고있다. 당내에서는 오는 12월 임기가 끝나는 원내대표 나경원을 교체하려는 움직임이 포착된다. 자유한국당전대표 홍준표는 아예 현지도부의 리더십에 의문을 제기하며 <폐족>이라고 지칭할 정도다. 

황교안·나경원이 자초한 내분과 지도력부재로 자유한국당은 파멸을 향해 줄달음치고있다. 총선전 인재영입 1호로 내세운 박찬주·이진숙만 봐도 자유한국당 현지도부가 얼마나 민심뿐만아니라 당내여론조차 무시하는 독선적이고 오만한 태도를 보이는지 알만하다. 전육군대장 박찬주는 <공관병논란>으로 직권남용·뇌물수수·부정청탁에 휘말린 인물이고 전MBC보도국장 이진숙은 촛불에 의해 사실상 <적폐>로 낙인찍혀 불명예퇴직했다. 사활을 건다는 총선준비가 이모양이니 자유한국당의 파멸은 불보듯 뻔한 일이다. 현지도부의 무능으로 자유한국당은 벼랑끝에서 가속페달을 밟고있다.
번호 제목 날짜
544 광신도 황교안과 <좀비> 자유한국당은 하루빨리 청산돼야 2019.12.30
543 자유한국당 2중대 <국민통합연대>의 말로는 뻔하다 2019.12.30
542 황교안발악강도와 자유한국당침몰속도의 정비례법칙 2019.12.26
541 문재인정부의 완벽한 굴욕외교 2019.12.23
540 하루빨리 청산해야할 황교안·자유한국당의 국회난동 2019.12.18
539 미군은 환경오염 모두 배상하고 모든 미군기지 반환해야 2019.12.14
538 살인귀 전두환을 비호하는 자유한국당은 해체돼야 2019.12.13
537 민주주의는 자유한국당을 딛고 전진한다 2019.12.13
536 파행정당 자유한국당해산은 온민중의 요구 2019.12.05
535 망언대사 해리스 당장 추방해야 2019.12.04
534 매국협정인 지소미아 당장 파기해야 2019.11.28
533 인권유린당 자유한국당에게 돌아올 것은 파멸 2019.11.19
532 <좀비당> 자유한국당은 즉각 해체해야 2019.11.19
531 자유한국당의 몰락을 촉진하는 황교안의 정치쇼 2019.11.07
» 지도부의 무능으로 파멸의 벼랑끝에 서있는 자유한국당 2019.10.30
529 천인공노할 황교안과 그 무리들의 반역음모 2019.10.25
528 파멸의 속도를 재촉하는 어리석은 야합 2019.10.22
527 민심의 역풍을 맞을 망언망동집단 2019.10.15
526 촛불민심을 항쟁으로 격분시키는 심각한 자해소동 2019.10.05
525 자유한국당을 끝장낼 황교안의 탐욕과 망동 2019.10.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