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히든라이프> 

<히든라이프>는 평범한 삶에 비범한 신념을 다룬 영화다. <히든>에는 <평범하면서도비범한>이라는 변증법적 이치가 담겨있다. 2차대전당시 오스트리아에서 농사를 짓다 징집된 예거슈테터는 군인선서를 거부하다가 결국 사형을 당한다. 카톨릭신자인 한 평범한 농부의 부정의의전쟁에 반대하는 신념과 투쟁을 그린다. 과작으로 유명한 테렌스맬릭의 영화고 2019깐느영화제공식경쟁작이다. 공교롭게도 1943년생 맬릭이 태어난 해에 있었던 실제사건이다.

3시간을 2시간처럼 느껴지게 만드는 힘은 무엇인가. 실제 있었다는 사실의 힘인가, 맬릭의 철학의 힘인가, 늘 참신한 촬영의 힘인가, 관객을 몰입시키는 연기의 힘인가. 사람과 주변세계, 사람과 자연, 사람과 사회, 개인과 집단, 노동과 생활, 일상과 변수, 생활과 신념, 평화와 전쟁, 하나와 전체, 한가정과 마을, 남편과 아내, 부모와 아이들, 아내와 아내의언니, 가족과 친구들, 농부와 가축, 농부와 신부, 농부와 군인, 하늘과 땅, 농촌과 도시, 피고인과 재판부, 아내와 신부·변호사, 본인과 주변, 살리려는자와 죽이려는자, 신념을지지하는자와 신념을포기시키려 는자, 신념있는자와 신념없는자, 옳음과 그름, 사형수와 집행인, 이성과 광기,삶과 죽음, 사형이전민심과 사형이후민심, 평범과 비범, 현실과 역사 등 영화는 변증법적인 대비와 조화로 넘치고 빛난다.

히틀러의 전쟁광기에 맞선 한 평범한 농부의 비범한 신념의 바탕은 무엇인가. 자연과 어우러져 하루하루 성실히 노동하고 아내와 아이를 사랑하고 스스로 옳다고 믿는것을 끝까지 관철한다. 이 정의감과 우직함이 비롯되는 근저에는 근로민중의 계급성이 놓여있고 그 계급성의 근저에는 사람에게 고유한 인간성이 놓여있다. 인간성은 사람과 주변세계와의 연관에서 드러나고 이 연관과 사람이아닌다른존재와 그주변세계와의 연관을 비교할 때,  2중으로 연관시킬 때 인간성중에서도 인간본성이 드러난다. 가령 식욕은 동물에게도 있는 생물학적속성이지만 신념은 동물에게는 없는 사회적속성이다.

사람이 사람다우려면 신념이 있어야 한다. 그 신념도 히틀러의 전쟁의신념이 아니라 예거슈테터의 평화의신념이어야 한다. 전쟁의신념은 야수적인 광기고 평화의신념은 인간적인 이성이어서다. 파쇼의 광기에 굴복하는 것은 살지만 죽는것이고 끝까지 투쟁하는 것은 죽지만 사는것이 다. 옳은 신념을 위해 스스로를 희생해 공동체의 자존을 지키는 사람은 그 공동체의 역사와 더불어 영생한다. 평범한 삶은 비범한 신념으로 인해 널리 알려지게 되고 진심어린 존경과 사랑을 받으며 영원히 빛난다. <히든라이프>는 영원한 삶이다.

조덕원


1.jpg


2.png


3.jpg


4.jpg


5.jpg




번호 제목 날짜
71 이해와 공감 2019.11.29
» 영원한 삶 2019.10.02
69 2019.06.27
68 72회 깐느국제영화제 ... 봉준호 <기생충> 황금종려상 수상 2019.05.30
67 72회 깐느국제영화제 <악인전>상영 2019.05.30
66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9일차 2019.05.30
65 독데이, 투쟁을 다룬 4편의 다큐멘터리 선보여 2019.05.30
64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8일차 2019.05.30
63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7일차 2019.05.30
62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6일차 2019.05.24
61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5일차 2019.05.24
60 72회 깐느국제영화제 <페인 앤 글로리>공개 2019.05.24
59 72회깐느영화제, 깐느해변을 무대로 야외상영관운영 2019.05.22
58 72회깐느국제영화제, 경쟁작 <기생충> 공개 2019.05.22
57 애니메이션데이컨퍼런스 ... <이제는 어른도 애니메이션을 즐긴다> 2019.05.22
56 72회칸국제영화제 <어히든라이프> 개봉 2019.05.22
55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4일차 2019.05.21
54 [사진] 깐느국제영화제 3일차 2019.05.20
53 경쟁작 <쏘리위미스드유> 개봉 .. 깐느국제영화제 3일차 2019.05.20
52 2회 칸국제영화제 비경쟁작초청 <로켓맨>상영 2019.05.18
51 차이나데이컨퍼런스 후, <나는약신이아니다> 상영 2019.05.18
50 차이나데이컨퍼런스 <중국영화가 자기문화를 만들어야> 2019.05.18
49 경쟁작 <레미제라블>, <바쿠라우> 상영 .. 72회 깐느국제영화제 2일차 2019.05.18
48 깐느XR <넓어진 부스, 다양한 체험> 2019.05.18
47 [사진] 72회 깐느국제영화제 2일차 2019.05.17
46 <더 데드 돈 다이> 성황리 개막 … 깐느국제영화제 1일차 2019.05.16
45 <<좀비>재난에 처한 미국의 우울한 초상> … 현지영화지의 <더 데드 돈 다이>리뷰 2019.05.16
44 아녜스바르다 추모하고 <좀비>영화로 개막하며 창조적 인간성의 회복을 호소 … 72회 깐느국제영화제 개막 2019.05.16
43 [사진] 72회 깐느국제영화제 1일차 2019.05.16
42 베를린영화제 폐막 .. 남코리아영화 <벌새> 제네레이션14플러스부문 그랑프리 수상 2019.03.16
41 <외세에 반대하는 민족적 화해를 강조> … 영화 <바바(Baba)> 2019.03.12
40 <같은 처지의 사람들과 함께 권력에 맞서 나아가야> … 영화 신의 이름으로(Grâce à Dieu) 2019.03.12
39 <기층민중의 신념에 대한 관객의 깊은 공감> … 영화 <오라이(Oray)> 2019.03.12
38 <산자와 죽은 자의 따듯한 이별이야기> … 영화 <꼭두이야기> 2019.03.12
37 <생존권을 건 농민들의 투쟁> … 영화 <차오Chão(Landless)> 2019.03.12
36 <상처받은 이웃에 자비와 친절을> … 영화 낯선 사람들의 친절(The Kindness of Strangers) 2019.03.12
35 민중저항영화 포함한 400여편 선보이며 69회 베를린국제영화제 개막 2019.02.10
34 아베와 국수주의를 고발하다 2018.06.26
33 심판은 차별을 반대하는 방향으로 이뤄져야 한다 2018.06.01
32 여름은 돌아온다 2018.05.29
31 돈바스는 시나리오가 아니다 2018.05.29
30 연대와 사회주의 기치 들었던 블랙팬서당 그린 <블랙클랜스맨> 심사위원대상 수상 ... 깐느국제영화제 개・폐막 2018.05.25
29 황금종려상 <더 스퀘어> ... 남코리아영화들 수상 실패 2017.05.30
28 깐느 <옥자> <악녀> 호평 .. 북기행기록영화 <네이팜>도 큰박수 2017.05.30
27 옥자 등 남코리아영화 5편 초청 ... 깐느영화제 17일 개막 2017.05.30
26 제64회베를린국제영화제개막 ... 개막작〈그랜드 부다페스트 호텔〉호평 2014.02.08
25 “모든 것으로부터 중립적이어야 한다는 것 또한 이데올로기” <이란인> 2014.02.23
24 베를린날레 폐막 ... 황금곰상 중국감독 디아오 이난 등 아시아 대거 수상 2014.02.19
23 박수를 받지못하는 감독, 박수를 받지못하는 미국〈The Monuments Men〉 2014.02.10
22 거대담론을 흥미롭게 펼쳐보인 대담한 모험〈The Grand Budapest Hotel〉 2014.02.1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