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동학농민혁명>정신 기리는 창작음악극 <이봐! 김서방> 광주공연 열려
  • 임진영기자
    2016.04.14 22:13:28
  • <동학농민혁명>정신 기리는 창작음악극 <이봐! 김서방> 광주공연 열려

     

     

    지난 3월25일 122년전 <동학농민혁명>의 정신을 기리는 창작음악극 <이봐, 김서방>이 전남대 인문대3호관 소강당에서 열렸다. 본 공연은 <같이하자>청년학생캠페인, 동해누리, 전풍연(전남대풍물패연합)이 함께 했다.
     
    공연의 시작을 알리는 전풍연의 흥겨운 길놀이공연이 진행됐다.

     

    전풍연 임은하의장은 <전남대에서 동학을 소재로한 창작음악극이 공연한다고 해서 악기를 치는 사람들로서 길놀이를 통해 공연에 함께하고 싶었다.>며 <공연이 많이 기대된다. 여기오신 관객분들도 많은 호응을 가지고 관람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이날 공연장을 찾아준 세월호상주모임(세월호3년상을치르는광주시민상주모임)의 김희용목사는 <세월호참사2주기다. 어느 누구도 책임지는 사람이 없이 우리사회를 계속 침몰해가려는 세력들에 의해 고통받고 있다.>며 <희생자들과 9명의 미수습자들을 잊지 말고, 진실규명과 책임자처벌, 세월호인양을 위해 많은 분들이 마음을 모아 우리가 염원하는 생명이 존중받는 사회를 함께 만들어 가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어 <내일(3월27일)은 진도 팽목항에서 10번째 기다림문화제가 열린다. 오늘 열리는 공연도 팽목항에서도 열린다. 팽목항에 직접와서 유가족, 미수습자가족들과 함께 세월호인양과 진실규명을 위해서 마음을 모아주길 바란다>며 호소했다. 

     

    세월호상주모임은 진실규명과 책임자처벌을 위해 2014.11~2017.8.11.까지 1000일순례를 이어가고 있다.

     

    사회자는 <4월16일이 세월호참사2주기다. 기억하는 것에 머무르지 않고 함께 행동하는 하루하루를 보냈으면 한다.>고 당부했다.

     

    그러면서 <122년전 사회가 혼란스러웠을 때 전국각지에서 떨쳐 일어나 <반봉건·반외세>를 외치며 궐기했던 민중들과 1980년5월 계엄령철폐·독재정권타도·민주화를 쟁취하기위해 싸웠던 민중들이 있었다.>며 <현재 국정교과서·테러방지법·일본군위안부문제·세월호참사 등 우리사회의 많은 문제들이 야기되고 있다. 이런 의미에서 갑오년의 동학혁명정신과 5.18민중항쟁정신이 우리에게 더욱 크게 다가오는 것 같다>고 밝혔다.

     

    <같이하자>청년학생캠페인은 <전국대학을 돌면서 일본군<위안부>문제와 세월호참사진상규명을 위한 서명운동을 벌이고 있다.>면서 <122년전 사람이 중심이고 하늘이라는 동학정신은 2016년에도 계승·발전돼야 한다. 사람이 중심이 되는 사회, 새세상을 열어나가는 행동에 여러분과 같이하고 싶다.>고 전하면서 사전공연를 펼쳤다.

     

    사전공연에서는 <노래여 날아가라>노래와 힘있는 몸짓 <달려달려>·<우리하나되어>를 선보였다. 이어 상영된 영상을 통해서 1984년부터 현재까지의 민중항쟁역사를 전쟁·학살·독재·저항 등의 주제를 생동감있게 전했다.

     

    본공연에 앞서 <소리공작소 동해누리>대표는 <오늘 공연의 주제를 동학이라고 한정짓기에는 한국현대사가 하나로 찍어내듯 똑같은 역사가 반복되고 있다. 억압받는 민중과 지배하고자하는 위증자들의 전쟁같다.>면서 <동학관련된 노래와 아픈 역사를 상징적으로 보여줄 수 있는 춤으로 연결했다>고 설명했다.

     

    또 <음악은 연극과 달리 직접적으로 <이것이다>라고 전달하기는 어렵다. 그러나 보는 분들이 <우리가 어떻게 살아야 한다>를 느낀다면 너무 멋진 공연이 될 것>이라며 <광주, 참멀다. 멀리 전남대에서 공연하는 만큼 여러분들에게 뜻깊은 공연이 되길 바란다>고 소감을 전했다.

     

    본공연은 5막<봄날, 이산하에, 진달래블루스, 비꽃, 낙화>로 구성됐다. 민속음악과 탈춤, 고전무용 등을 비롯한 동서양을 넘나드는 다양한 악기연주로 이뤄진 창작극이다.

     

    출연진들은 탐관오리가 극심했던 구한말 시대상을 탈춤으로 극화해 해학적으로 표현하면서 객석의 관객을 무대에 올리며 관객과 하나가 되기도 했다. 또 전쟁과 학살로 사랑하는 가족과 이웃을 떠나보내야 했던 비참한 시대를 영혼을 달래는 춤으로 묘사했으며, <죽창가>와 함께 동학혁명군의 영상을 함께 상영해 관객들의 눈물을 자아내기도 했다.

     

    마지막으로는 삶과 죽음이 교차하는 시간에서 망자에 대한 회한과 새로운 시대를 열어나가는 산자들의 결의를 다지는 웅장한 타악의 진혼곡이 공연장에 울려퍼졌다.

     

    본공연이 끝난후 <같이하자>는 노래<다시 광화문에서>를 부르며 4월9일 광화문에서 다시 만나자고 전했다.

     

    <동해누리>는 한마음한뜻으로 세월호진상규명을 염원하고, 실천하는 삶 뜨거운 청년의 마음이 되길 바라며 현대곡으로 만든 제주민요 <너영나영>을 부르며 관객과 하나되는 시간을 가졌다.

     

    세월호기다림문화제관계자는 <좋은 공연에 초대해줘 감사하다. 마지막 진혼곡이 울려퍼질때는 동학혁명시대가 느껴지면서 가슴뭉클하게 다가왔고 눈물이 났다>고 소감을 전했다.

     

    0326-07.jpg


    0326-06.jpg


    0326-05.jpg


    0326-04.jpg


    0326-00.jpg


    0326-01.jpg


    0326-02.jpg


    0326-03.jpg


    0326-08.jpg


    0326-09.jpg


    0326-10.jpg


    0326-11.jpg


    0326-13.jpg


    0326-14.jpg



     

    임진영기자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1.02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31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9
생명평화대행진 김동관기자 2012.10.29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7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4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0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0
생명평화대행진 김동관기자 2012.10.18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8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8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7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7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3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2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0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0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07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0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21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20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20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16
진보당혁신 이수진기자 2012.08.16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14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13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8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6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3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2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1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2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25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23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23
진보당혁신 이수진기자 2012.07.20
진보당혁신 이수진기자 2012.07.20
진보당혁신 김동관기자 2012.07.1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16
진보당혁신 김동관기자 2012.07.15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14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