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사회] ‘내가 원하는 세상, 내가 믿는 상식’ 생명평화대행진 17~18일차
  • 나영필기자
    2012.10.29 23:08:53
  • ‘내가 원하는 세상, 내가 믿는 상식’ 생명평화대행진 17~18일차


    사진1.jpg


    21일 아침


    “회색분자의 방식으로 문제를 풀어나갈 방법을 모색하고 있습니다.”

    도법스님의 인사를 들은 행진단은 실상사를 떠나 군산으로 향했다.

    군산미군기지가 있는 곳. 평화바람식구들이 2004년부터 군산으로 들어가 활동을 한 것도 이 때문이다.

    가는 도중에 신호대기로 잠시 정차하고 있을 때 바로 옆에 정차한 버스기사아저씨가 무언가를 건네준다.

    전북고속버스노동자들의 투쟁내용을 담은 전단지와 찐쌀이다.

    다들 손을 흔들며 반가워했다.


    전북대후문쪽을 지날 무렵 해밀씨가 말한다.

    “문규현신부님이 운영하는 까페 ‘그래도 희망입니다’가 있습니다.”

    해밀은 비온뒤에 맑게 개인 하늘이라는 뜻이다. 해밀씨는 버스에서든 이동중이든 항상 사람들을 챙기고 대열을 보호하는 역할을 도맡아 한다.

    해밀씨는 처음엔 ‘푸념’으로 1년쯤 쓰다가 광주의 어느 청소년단체이름인 해밀이 마음에 들어 그때부터 썼다 한다.

    평화바람식구들은 이렇게 별칭을 쓴다.

    평화바람뿐만 아니더라도 활동가들이 별칭을 쓰는 경우가 많다.

    이유가 많겠지만 본명은 자신이 선택한 게 아니기 때문에 스스로 선택한 이름을 쓰는 것이 중요한 이유중 하나다.

    “비빔밥은 드시지 마세요~”

    딸기씨가 농 섞인 한마디를 거든다.

    예상보다 1시간정도 일찍 군산에 도착했다. 딸기씨는 행진코스외에 마을을 더 들리기로 했다.


    미군기지가 확장되면 결국 사라지게 될 마을이다.

    딸기씨의 해설을 듣고 평화바람식구들이 미리 준비해둔 점심을 먹으러 내려갔다.

    그런데 마당안쪽에서 꼬릴 흔들며 뛰어노는 놈이 보인다. 로니다.

    “아직 닝겔 맞은 앞다리를 불편해 해요.”

    말엄마의 표정이 밝아 보인다. 98% 완치됐단다.


    사본 -DSC07191.jpg


    점심을 먹고 기지정문으로 가 집회를 갖고 기지주변을 행진했다.

    곧 수확할 벼가 황금빛으로 변해 있는 들녘 곳곳에서 녹물과 기름이 섞인 갈색빛 흙들이 보였다.

    이날 50여명 남짓 행진단을 먼저 맞아준 건 경찰차 8대와 여러대의 승합차들이었다.

    행진중 사복형사들이 대놓고 대열속에 들어와 같이 걸어가자 사람들이 항의했다.

    행진하며 경찰들이 대부분 이랬다.

    사람들이 항의하자 슥 골목길로 빠져나가는 경찰을 박호민씨가 따라가 격하게 따져물었다.

    쌍용차해고자 박호민선전부장이다.


    이날 나운동성당에서 마련해준 저녁과 막걸리를 먹었다.

    “강정사람들은 고기먹고 육지것들은 싹 다 해물먹네? 허허.”

    “아 우린 맨날 먹어.”

    미량씨가 문정현신부님의 말을 되받아 농을 친다.


    22일 청주일정


    처음으로 제대로 비가 온 날이다.

    딸기씨가 마이크를 잡고 <우리는 간다> 연습을 했다.

    제주군사기지반대및평화의섬실현을위한범도민대책위 홍기룡집행위원장이 록음악 스타일로 멋지게 노래를 부른다.

    다들 가사를 보고 부를 때 그만 눈을 감고 외워서 불렀기 때문이다.


    청주에 도착해 모두 우비를 입고 행진을 시작했다. 경찰이 에스코트를 했다.

    동사무소2층에서 점심을 먹고 문정현별동대는 서울로 향했다.

    천주교정의구현사제단이 주최한 ‘유신40주년, 민주주의를 외친다’ 시국미사에 참석하기 위해서다.

    가판대를 운영해 책과 기념품을 판매할 미량씨와 재양씨도 동행했고 운전은 어쭈씨가 맡았다.

    “뭐? 레미콘 58대? ... 밤낮없이 공사한다네.”

    문신부님은 어딜가나 마음은 항상 강정에 가 있다.


    서울광장에 좀 일찍 도착했다.

    신부님은 무대주변을 돌아다니며 촬영도 하고 자주 못 본 사람들과 인사를 나눈다.

    악수를 청하고 포옹하는 사람들이 끝이 없다.

    문규현신부님도 어느새 나타나 사람들과 인사하느라 정신이 없다.

    원로사제단과 젊은 신부들, 수녀님들이 계속 인사를 건넨다.


    저녁이 되자 날이 쌀쌀해졌다.

    마침 비정규직투쟁중인 천막에서 “신부님 와서 만두 드셔요” 한다.

    물만두가 두접시 놓여 있었다.

    “저녁먹을 시간이 없을텐데 잘됐어. 음 맛있네 어여 먹어.”

    몇몇 사람들이 맛있게 나눠 먹었다.


    “올 겨울을 어떻게 보내냐? 끔찍하다 끔찍해.”


    강정에서 서울까지!

    지리산 실상사까지 왔습니다. 평택, 쌍용을 거쳐 서울광장을 접수합시다. 이판사판입니다. 살아야 합니다. 살아야 합니다. 살려면 모여야 합니다. 평택 서울에서 만납시다. 함성!


    지리산 1차 민회에서 신부님이 쓴 ‘내가 원하는 세상, 내가 믿는 상식’ 글이다.

    민회참가자가 도화지에 140자로 자기 생각을 적고 발표하는 시간이 있었는데 신부님은 140자를 쓸 수 있는 도화지를 다 채우지도 않았다.

    정말 이겨울을 이렇게 나야하는지...


    “벌써 여덟번째라고? ...”

    활동가들 몇 명을 고착시키려고 경찰이 수백명씩 오는 강정소식에 문신부님의 걱정이 이만저만이 아니다.


    시국미사


    사진3.jpg


    전종훈신부가 시국기도회를 주재하고 함세웅신부가 강론했다.

    이어 잠깐 마이크를 문신부님이 잡아챘다.

    “강정의 평화와 쌍용차의 평화와 용산의 평화를 외칩시다. 평화를 빕니다. 평화를 빕니다. 평화를 빕니다.”

    신도들과 참가자들이 환호했다.

    의식중인 신부님들도 미소를 짓는다.


    사진4.jpg


    이날 신부님의 책 『길위의 신부 문정현 다시 길을 떠나다』(김중미, 낮은산)가 동이 났다.

    너도나도 신부님의 싸인을 받으려고 줄을 섰다.

    청주로 다시 출발하며 미량씨와 재양씨가 환호성을 질렀다.

    “오늘 매출이 최고야!”


    별동대는 숙소인 생태교육연구소 ‘터’로 돌아왔다.


    나영필기자


댓글 0 ...

http://www.minzokilbo.com/28340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전체 임진영기자 2016.04.14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1.02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31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9
생명평화대행진 김동관기자 2012.10.29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7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4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0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20
생명평화대행진 김동관기자 2012.10.18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8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8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7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7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3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2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0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10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07
생명평화대행진 나영필기자 2012.10.0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21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20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20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16
진보당혁신 이수진기자 2012.08.16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14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13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8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6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3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2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8.01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2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25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23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23
진보당혁신 이수진기자 2012.07.20
진보당혁신 이수진기자 2012.07.20
진보당혁신 김동관기자 2012.07.17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16
진보당혁신 김동관기자 2012.07.15
진보당혁신 송재호기자 2012.07.14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