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학생공동행동(일본군성노예제사죄배상과 매국적한일합의폐기를 위한 대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공동행동농성이 3일로 767일째를 맞이했다. 

토요투쟁에서 참가한 <적폐청산 국민감사단>이 연대발언을 가졌다. 국민감사단단체대표는 <소녀상 지킴이들과 함께하고 싶어 이곳에 왔다. 농성자들이 진정한 영웅이다.>라며 힘있게 말했다.

한 청소년은 <선거 때만 되면 말로만 뽑아달라고 이야기하는 정치인들은 올바르지 못하다.>라며 <지방선거에서 국민들의 힘으로 적폐와 악폐를 청산해야 한다.>는 결의를 다졌다. 

대학생공동행동학생은 <자유한국당의원들이 한일합의와 관련해서 막말을 하고있다. 일본군성노예제피해자 할머니들, 어머니같은 사람들한테 끊임없이 망발은 해대는 행위는 있을 수 없는 일이다.>고 분노를 표했다. 이어 <아베가 9일에 방한한다. 평창동계올림픽에 참여하지 않겠다던 말을 기억한다. 아베를 이해할 수 없다.>고 아베를 규탄했다. 

대구에서 올라온 학생은 <피해할머니들이 얼마 안 남았다. 지난 세월 일본의 공식사죄를 받지 못하고 먼저 세상을 떠나신 할머님들도 많다.>며 <박근혜정부가 맺었던 한일합의는 피해자 할머니의 의견이 무시된 합의다.>고 말했다. 또 <문재인대통령은 처음 당선 됐을 때 한일합의 폐기에 대한 목소리를 높였지만 지금은 우리에게 다른 말을 한다.>며 아쉬움을 드러냈다. 

<12.28매국적한일합의폐기! 악폐청산!> 일인시위는 67일째로 소녀상옆에서 전개됐다. 

*기사제휴 : 21세기대학뉴스

photo_2018-02-03_08-49-21.jpg

photo_2018-02-03_08-57-27.jpg

photo_2018-02-03_19-13-47.jpg

photo_2018-02-03_19-50-53.jpg

photo_2018-02-03_19-53-41.jpg

photo_2018-02-03_19-54-11.jpg

photo_2018-02-03_19-55-17.jpg

photo_2018-02-03_20-10-16.jpg

photo_2018-02-03_20-36-55.jpg
번호 제목 날짜
2214 <설연휴 첫날에도 농성> ... 소녀상공동행동농성 779일째 2018.02.20
2213 <평화가 춤춘다 통일이다>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8일 2018.02.20
2212 <내 마음은 지지 않았다>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7일 2018.02.20
2211 <모처럼 하나된 조국을 응원하는 기쁨>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6일 2018.02.18
2210 <고향으로 돌아온 송신도할머니를 기리며>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5일 2018.02.18
2209 <한반도평화 가로막는 아베 규탄!>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4일째 2018.02.17
2208 <이땅에 진정한 평화가 올 때까지!>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3일째 2018.02.17
2207 <<위안부> 만행 사죄하라!>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2일 2018.02.16
2206 <모두의 관심이 필요할때>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1일 2018.02.16
2205 <할머니들께 명예와 인권을!>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70일 2018.02.16
2204 <소녀상을 지키는것 민족을 지키는것!>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69일 2018.02.14
2203 <이땅에 평화를!> ...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 768일 2018.02.14
» <세월호유가족도 연대의 목소리를 높여> ... 소녀상공동행동농성 767일 2018.02.14
2201 진보단체들 <펜스와 아베는 방해말고 대화하라> file 2018.02.08
2200 민변, 억류중인 북종업원 인권침해 진정 제출 file 2018.02.08
2199 <소녀상에게 쓰는 편지> ... 소녀상공동행동농성 765일째 2018.02.07
2198 <민심이 희망> ... 소녀상공동행동농성 764일째 2018.02.07
2197 <바람이 불어도 투쟁은 계속 됩니다> ... 소녀상공동행동농성 763일째 2018.02.06
2196 <원칙적인 한일합의폐기!> ... 소녀상공동행동농성 762일째 2018.02.06
2195 <끊임없이 이어나가는 투쟁> ... 소녀상공동행동농성 761일째 2018.02.05