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이명박구속! 전쟁반대!> 토요투쟁 ... 소녀상공동행동농성 690일째
  • 김진수기자
    2017.11.19 01:53:41
  • 대학생공동행동(일본군성노예제사죄배상과 매국적한일합의폐기를 위한 대학생공동행동)의 소녀상공동행동농성이 18일로 690일째를 맞이했다. 


    <촛불승리! 한일합의폐기!> 토요투쟁은 추운 날씨를 이겨내기 위한 <바위처럼> 율동을 전체 참가자가 함께 추며 힘차게 시작됐다.

    범국민대회에 참가한 뒤 토요투쟁자리에 함께한 충북지역진보학생연대소속 학생이 첫발언을 맡았다. 학생은 <가장 먼저 이런 날씨에도 소녀상을 지키는 지킴이들에게 응원의 박수를 보내고 싶다.>며 입을 뗐다. 

    이어서 <민중총궐기에 깜짝 놀랄만큼 많은 사람들이 왔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모여서 목소리를 내는데 문재인정부는 왜 아무런 조치를 취하지 않는지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그는 <문재인정부는 우리나라의 자주성을 위한 행동은 어떠한 것도 하지 않았다.>며 규탄의 목소리를 높였다. 

    다음으로 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학생위원회 소속 학생이 발언을 이었다. 그는 <박근혜탄핵 개혁정부당선에 성공했지만 적폐청산이 이루어지고 있는지 사람들이 잘 모른다. 적폐청산을 제대로 하려면 근본적인 악폐를 청산해야 한다.>며 <그렇다면 적폐의 근본은 무엇인가 하는 질문이 던져진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1년전 겨울 촛불항쟁이 일어났던 이유는 경제적인것뿐만이 아니다. 이명박근혜9년동안 나라가 정치·경제·사회·문화의 전반적인 측면에서 망가졌다는 것을 사람들이 피부로 느꼈기때문이다.>라며 <쌓여온 악폐를 생각하면 지금 왜 트럼프가 우리나라를 얕잡아보고 뻔뻔하게 무기를 팔러올수 있는지 알수있다.>고 말했다. 

    마지막으로 충북희망나비대표가 발언에 나섰다. 그는 <문재인정부는 한미일군사공조를 강화하며 언제든지 우리땅에 외국군대가 들어올 수 있는 상황을 만들고 있다.>며 <우리가 미국에 무기강매를 반대했어도 문재인정부는 1년 국방예산보다 많은 45조를 들여서 핵항모전단을 들여왔다.>고 비판했다. 

    사회를 맡은 소녀상지킴이는 <문재인대통령이 당선됐다고 우리 농성을 멈출게 아니라 문재인대통령이 촛불민심을 이행할 때까지 계속해야 하는 이유를 늘 토요투쟁에서 찾는다.>고 이야기했다.

    토요투쟁은 <전쟁미치광이 트럼프를 규탄한다!>, <문재인정부는 매국적한일합의폐기에 즉각 앞장서라!>등의 구호를 외치며 마무리 됐다.

    생방송으로 토요투쟁을 접한 네티즌들은 <나라와 민족을 팔아먹는 이승만, 박정희, 전두환, 노태우, 이명박근혜에 이르는 매국노정권과 그 부역자들을 반드시 없애야 한다.>며 <추운 날씨에 고생이 많다.>, <고맙다.>는 댓글로 토요투쟁을 전개한 대학생들을 응원했다. 

    690일차 소녀상공동행동농성는 <추위 속에서도 촛불은 꺼지지 않을 것>이라며 <문재인대통령이 촛불민심을 즉각 이행하길 바란다.>고 전했다. 

    *기사제휴 : 21세기대학뉴스

    23658584_381626075627458_6336425807800667618_n.jpg

    23722214_381626082294124_2499578089887570493_n.jpg

    23622490_381626148960784_5871598388300173029_n.jpg

    23722544_381626198960779_1198532927587658513_n.jpg

    23658867_381626205627445_8693252011594707012_n.jpg

    23658551_381626202294112_1285912902788549749_n.jpg

    23621554_381626308960768_4429370519029173893_n.jpg

    photo_2017-11-19_13-45-24.jpg

    photo_2017-11-19_13-45-47.jpg

    23722517_381626385627427_3604631491683695125_n.jpg


김진수기자 2017.12.11
김진수기자 2017.12.11
김진수기자 2017.12.11
김진수기자 2017.12.10
김진수기자 2017.12.09
김진수기자 2017.12.08
김진수기자 2017.12.08
김진수기자 2017.12.07
김진수기자 2017.12.07
김진수기자 2017.12.07
김진수기자 2017.12.06
김진수기자 2017.12.06
김진수기자 2017.12.05
김진수기자 2017.12.05
김진수기자 2017.12.05
김진수기자 2017.12.04
김진수기자 2017.12.04
김진수기자 2017.12.04
김진수기자 2017.12.03
김진수기자 2017.12.03
김진수기자 2017.12.01
김진수기자 2017.11.30
김진수기자 2017.11.30
김진수기자 2017.11.30
김진수기자 2017.11.29
김진수기자 2017.11.28
김진수기자 2017.11.28
김진수기자 2017.11.28
김진수기자 2017.11.28
김진수기자 2017.11.23
김진수기자 2017.11.22
김진수기자 2017.11.22
김진수기자 2017.11.22
김진수기자 2017.11.21
김진수기자 2017.11.20
김진수기자 2017.11.19
김진수기자 2017.11.19
김진수기자 2017.11.19
김진수기자 2017.11.19
김진수기자 2017.11.19
김진수기자 2017.11.17
김진수기자 2017.11.17
김진수기자 2017.11.17
김진수기자 2017.11.16
김진수기자 2017.11.15
김진수기자 2017.11.15
김진수기자 2017.11.13
김진수기자 2017.11.13
김진수기자 2017.11.13
김진수기자 2017.11.13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