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촛불항쟁 1년, 당연히 해야하는 일이기에 농성> ... 소녀상지킴이농성 669일째
  • 김진수기자
    2017.11.03 20:22:46
  • 대학생공동행동(일본군성노예제사죄배상과 매국적한일합의폐기를 위한 대학생공동행동) 소녀상지킴이농성이 지난달 28일로 669일째를 맞이했다


    10월28일 박근혜탄핵과 개혁대통령당선을 만들어낸 촛불항쟁의 1년을 맞아 소녀상농성장에 광화문을 다시 찾은 시민들의 발걸음이 끊이지 않고 이어졌다. 


    소녀상지킴이는 <우리의 촛불은 과연 승리를 쟁취했는가> 반문하며 <아직 해결해야할 문제가 너무 많다일본군성노예제문제도 해결의 움직임이 보이지 않는다.> 지적했다. 또 <박근혜정부가 합의한 매국적한일합의는 광장에 모인 시민들이 폐기를 요구한 합의였다.>고 말했다. 


    계속해서 <어떤 사람들은 박근혜탄핵과 문재인당선으로 승리했다고 하지만 대통령 하나 바뀐 것으로 달라지는 것은 많지 않다.>고 주장했다. 지킴이는 <박근혜정부가 합의한 한일합의폐기와 한일군사정보보호협정을 위해 우리는 당연히 해야할 일을 하는 것>이라고 힘주어말했다. 


    매주 토요일 공동행동이 진행하는 <촛불승리! 한일합의폐기! 토요투쟁>에는 진보학생연대 학생들이 참가했다. 

    토요투쟁 집회에서 진보학생연대 소속의 한 대학생은 발언에 나서 <일본군성노예제문제의 해결은 한일합의폐기부터 시작돼야 할텐데 올해 새로 출범한 문재인정부는 한일합의를 해결할 것처럼 굴더니 아베와 통화를 통해 국민정서가 받아들이지 못한다고 했을 뿐 아무것도 하고있지 않다.>고 말했다. 또 <최근에도 아베와의 통화에서 북핵문제와 관련한 공조를 약속했다. 외세의존의 길로 가는 문재인정부가 박근혜정부와 다른 점이 무엇인지 모르겠다.>고 비판했다.


    그는 <진정한 일본군위안부문제의 해결은 평화를 이룩하는 것이고 그러려면 전쟁이 없어야 할 것이다. 평화를 외치는 할머니들의 요구가 그렇게 어려운 것인가.>고 말하며 현정세에 대해 <아베일총리는 군국주의의 부활을 꿈꾸고 있고 트럼프미대통령은 계속되는 전쟁망언으로 자국내지지율이 20%대로 떨어졌다. 그런데 문재인정부는 그런 미일정상들과 지속적으로 협력하며 고조되는 전쟁위기를 해결하지 못하고 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우리가 외친 전쟁없는 평화를 위해 한반도에서 전쟁을 일으키려는 자들에게 우리의 요구를 당당히 말 할 수 있어야 한다.>며 <촛불의 힘으로 박근혜정권이 내려갔으니 평화실현을 위해 함께하자.>고 외쳤다. 


    지난주에 이어 어김없이 토요투쟁에 참가한 박소현민중민주당(환수복지당)학생위원장은 <촛불정신 계승했다고 하지만 아무것도 바뀌지 않은 2017년의 대한민국에서 촛불1주년을 맞이하는 우리는 촛불정신이라고 운운하며 국론을 분열시키는 정치인들이 아니라 우리가 주인인 나라를 위해 계속해서 촛불을 들어야 한다.>고 강변했다. 


    토요투쟁참가자들은 <한일합의 폐기하라!> <전쟁연습 중단하라!> <우리가 촛불이다!> 등의 구호를 외쳤다. 


    소녀상지킴이는 <추운겨울이 다가오고 있지만 한일합의폐기까지 소녀상 곁을 지키겠다.> 전했다.


    *기사제휴 : 21세기대학뉴스


    22904733_372666549856744_8993596489805880504_o.jpg


    22861552_372666446523421_5231631264685285619_o.jpg


    22861458_372667083190024_6031725813415604285_o.jpg


    22829880_372667079856691_4029932316091485482_o.jpg


    22829561_372666729856726_5536176267157192707_o.jpg


    22829194_372666453190087_6025490832425424136_o.jpg


    22829019_372666889856710_5673110303749166905_o.jpg


    22792593_372666486523417_3336013431277146287_o.jpg


    22791873_372666823190050_7683217044723491322_o.jpg

김진수기자 2017.11.17
김진수기자 2017.11.17
김진수기자 2017.11.17
김진수기자 2017.11.16
김진수기자 2017.11.15
김진수기자 2017.11.15
김진수기자 2017.11.13
김진수기자 2017.11.13
김진수기자 2017.11.13
김진수기자 2017.11.13
김진수기자 2017.11.11
김진수기자 2017.11.11
김진수기자 2017.11.09
김진수기자 2017.11.09
김진수기자 2017.11.09
김진수기자 2017.11.07
김진수기자 2017.11.07
김진수기자 2017.11.07
김진수기자 2017.11.07
김진수기자 2017.11.06
김진수기자 2017.11.06
김진수기자 2017.11.06
김진수기자 2017.11.05
김진수기자 2017.11.04
김진수기자 2017.11.03
김진수기자 2017.11.03
김진수기자 2017.11.02
21세기민족일보 2017.10.29
김진수기자 2017.10.24
임진영기자 2017.10.19
김진수기자 2017.10.18
김진수기자 2017.10.18
임진영기자 2017.10.17
21세기민족일보 2017.10.15
김진수기자 2017.10.15
김진수기자 2017.10.15
김진수기자 2017.10.15
김진수기자 2017.10.09
김진수기자 2017.10.09
김진수기자 2017.10.07
김진수기자 2017.10.07
김진수기자 2017.10.07
김진수기자 2017.10.07
김진수기자 2017.10.06
김진수기자 2017.10.06
김진수기자 2017.10.06
김진수기자 2017.10.02
김진수기자 2017.10.02
김진수기자 2017.09.29
김진수기자 2017.09.29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