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프랑스진보활동가 소녀상지킴이 노숙농성
  • 김진수기자
    2017.06.06 17:39:50
  • 민생민주포럼 참가차 남코리아를 방문한 프랑스진보정당 엉투완조직비서가 3일 <소녀상농성대학생공동행동>과 함께 일본대사관앞 평화의소녀상지킴이에 나섰다.

    그는 먼저 <촛불항쟁과 프랑스대중항쟁이 계속되어야 하는 이유>를 주제로 공동행동참가자들과 간담회를 가졌다. 

    엉투완조직비서는 <남코리아는 과거 일본에 의해 억압당하고 정복당했던 것으로 알고 있다.>며 <프랑스사회가 제국주의·침략주의·식민지화정책을 만연히 하는 나라일지라도 우리는 더 나은 사회를 위해 같이 투쟁하는 노동계급이다.>라고 소견을 밝히며 발언을 시작했다. 

    이어 <오늘날 식민지정책을 펼치고 있는 자본가·기득권이 뭉치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함께 뭉쳐서 싸워서 이것을 바꾸어야 한다.>며 «위안부>문제에 공감하고 연대를 펼치겠다.>고 말했다. 

    나아가 그는 <프랑스사회가 시민혁명과 같은 투쟁으로 이뤄온 성과인 만큼, 같은 나라에 있지 않더라도 민권과 노동자들을 위해 영원히 함께하겠다.>고 밝히며 발언을 마무리했다.

    간담회에 참가한 학생들은 <<위안부>문제 뿐만아니라 세계의 모든 투쟁에 연대하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라고 화답했다. 이어 질의응답이 진행됐다.

    프랑스의 집회나 행동이 어떤 형식으로 진행되는지 묻는 질문에 엉투완조직비서는 <노동조합 CGT가 주최한다. 굉장히 오래된 노동조합중 하나이며 평상시에 자본가계급이나 건물주에 반대하는 투쟁을 벌이다가 이런 마찰이 계속되면 파업을 벌이고 거리에 나온다.>고 답했다. 

    자신의 활동에 대해서는 <우리는 진보정당이기 때문에 CGT집회에 연대한다.>며 <대학생공동행동이 하는 것과 마찬가지로 신문을 나누어주거나 언론에 노출시키며 내용을 전달한다.>고 말했다. 덧붙여 <활동가가 세상을 위해 나선다고 한다면 사람들을 깨우치기 위해 언론매체를 만들어야 한다.>며 <모든 사람이 모든것에 대해 공부할 수는 없지만 자기가 얼마나 착취당하며 힘들게 살고 있는지는 안다.>고 지적했다. <우리는 사람들을 조직할 때 지역의 이슈에 집중한다. 한두명씩 집회에 나오기 시작하면 집회에서 더 복잡하고 정치적이고 구체적인 이야기를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소녀상지킴이들을 본 소감과 이후 활동계획을 묻는 질문에는 <동지를 보는 느낌이다. 학생들이 여기서 노숙하고 있고 광화문광장에서는 시위를 하고 있다. 이렇게 많은 사람들이 함께하는지 몰랐다.>고 답했다. 이후 활동에 대해서는 <프랑스에 돌아가면 제일 먼저 친구들에게 전달할 것이다.>고 밝혔고 또 <동지들이 아프리카식민지정책 안에 전쟁범죄가 많아 그것을 막는 캠페인을 기획하고 있다.>고 알렸다. 

    엉투완조직비서는 간담회 후 진행된 <촛불승리! 한일합의폐기를 위한 토요투쟁>에도 참가했다.

    토요투쟁은 <아베정부는 공식사죄하고 법적배상하라!> <<한일합의>책임자를 처벌하라!>는 힘찬 구호를 가지고 진행됐다. 최혜련소녀상농성공동대표가 진행을 맡았다. 

    여는몸짓 <바위처럼>으로 시작된 토요투쟁에서는 소녀상농성을 1년째 함께하고 있는 청년노동자와 일본군<위안부>문제해결을 위한 전국동아리 희망나비의 원광대대표, 환수복지당학생위원회준비위원장의 발언이 이어졌다. 

    환수복지당 박소현학생위원회준비위원장은 정권교체가 됐어도 대학생들이 소녀상을 지키고 있다며 <새정부는 민중이 촛불을 아예 내려놓지 않았음을 유념하고 민중을 위한 사회를 만들기 위해 노력해야한다. 503번의 운명이 민중의 뜻을 거스른 정치위정자의 최후임을 명심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이어 발언에 나선 엉투완조직비서는 <오늘로 524일째 이어진 농성이 얼마나 힘든지 안다. 공식사죄와 법적배상이 될 때까지 투쟁이 계속되길 바란다.>고 말하고 끝까지 연대할 것을 다짐했다. 

    토요투쟁은 환수복지당학생당원의 노래공연 <다시 광화문에서>로 마무리됐다. 

    엉투완조직비서는 소녀상곁에서 1박2일 노숙농성을 전개했다. <코리아에 휴가나온 것이 아니기 때문에 고생이라 생각하지 않고 좋은 경험이었다.>며 노숙농성소감을 밝혔다.

    * 기사제휴 : 21세기대학뉴스

    0204addb4c095c48c2e334f4fafdbf8d.jpg


    8e7bfa7f7485d824818430f35905a198.jpg


    66a8b6863ed25750fd03151081dcafc4.jpg


    2269cae9ce95241f901843d8599afd01.jpg


    e4334253a6e2c6ceaf55f87f82df5503.jpg




김진수기자 2018.01.19
김진수기자 2018.01.19
김진수기자 2018.01.17
김진수기자 2018.01.15
김진수기자 2018.01.15
김진수기자 2018.01.14
김진수기자 2018.01.14
김진수기자 2018.01.12
김진수기자 2018.01.12
김진수기자 2018.01.09
김진수기자 2018.01.09
김진수기자 2018.01.09
김진수기자 2018.01.09
김진수기자 2018.01.08
김진수기자 2018.01.06
김진수기자 2017.12.31
김진수기자 2017.12.31
김진수기자 2017.12.31
김진수기자 2017.12.30
김진수기자 2017.12.30
김진수기자 2017.12.30
김진수기자 2017.12.29
김진수기자 2017.12.29
김진수기자 2017.12.26
김진수기자 2017.12.25
김진수기자 2017.12.25
김진수기자 2017.12.25
김진수기자 2017.12.24
김진수기자 2017.12.23
김진수기자 2017.12.23
김진수기자 2017.12.22
김진수기자 2017.12.22
김진수기자 2017.12.22
김진수기자 2017.12.22
김진수기자 2017.12.22
김진수기자 2017.12.22
김진수기자 2017.12.22
김진수기자 2017.12.22
김진수기자 2017.12.21
김진수기자 2017.12.21
김진수기자 2017.12.21
김진수기자 2017.12.20
김진수기자 2017.12.20
김진수기자 2017.12.20
김진수기자 2017.12.20
김진수기자 2017.12.19
김진수기자 2017.12.19
김진수기자 2017.12.19
김진수기자 2017.12.19
김진수기자 2017.12.18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