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인 기
  • 현대중공업 분사·구조조정 반대여론 확산
  • 김진수기자
    2017.02.23 07:33:21
  • 현대중공업의 분사와 구조조정을 둘러싸고 현대중공업노조를 비롯한 계열사·지역노조, 정치권, 지자체 등 울산지역 반대여론이 심각하다. 현대중공업 사측이 조선 해양과 전기 전자 등 6개 분야로 사업을 분사하는 임시주주총회를 앞두고 있는 가운데 현대중공업노조가 파업 등 강력투쟁에 돌입했다.
     
    금속노조 현대중공업지부, 현대자동차지부 등 노동계는 21일 울산시청 프레스센터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현대중공업은 일방적인 분사와 구조조정을 즉각 중단하고 임시주주총회를 유보할 것>을 요구했다.
     
    참가자들은 <회사의 사업분할 목적은 경영세습과 노조무력화이며 고용불안과 복지축소도 우려된다.>며 전면 파업과 강력한 투쟁을 예고했다.
     
    현대중공업노조는 앞서 20일 금속노조 중앙위원회에서 현대중공업지부로 조직편제를 확정했다.
     
    울산동구의 권명호동구청장과 지방의원들은 같은 날 현대중공업 분사와 분할사업장의 타지역 이전에 반발하며 삭발을 했으며 김종훈국회의원(무소속)은 구조조정중단을 강력히 촉구했다.
     
    또 김기현울산시장도 현대중공업을 방문해 강환구사장 등을 만난 자리에서 분사를 통한 일부사업장의 역외이전에 대한 우려를 전달했다.
     
    한편 현대중공업은 27일 임시주총을 열어 △조선해양 △전기전자 △건설장비 △로봇 등 4개 법인으로 사업분할 안건을 처리할 예정이다. 현대중공업 주주 구성 중 외국인 투자자는 약 15%에 달한다.

    * 기사제휴 : 진보노동뉴스
김진수기자 2017.04.01
김진수기자 2017.03.30
김진수기자 2017.03.30
김진수기자 2017.03.10
김진수기자 2017.02.23
김진수기자 2017.02.23
김진수기자 2017.02.23
21세기민족일보 2017.01.26
김진수기자 2017.01.20
21세기민족일보 2017.01.13
김진수기자 2017.01.07
김진수기자 2016.12.25
김진수기자 2016.12.15
김진수기자 2016.12.07
김진수기자 2016.12.07
김진수기자 2016.11.26
김진수기자 2016.11.22
21세기민족일보 2016.11.18
김진수기자 2016.11.17
김진수기자 2016.11.06
김진수기자 2016.11.06
김진수기자 2016.11.02
김진수기자 2016.10.27
김진수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임진영기자 2016.10.26
김진수기자 2016.10.24
김진수기자 2016.10.23
김진수기자 2016.10.20
김진수기자 2016.10.18
김진수기자 2016.10.18
김진수기자 2016.10.14
김진수기자 2016.10.10
김진수기자 2016.10.09
김진수기자 2016.10.09
김진수기자 2016.10.09
21세기민족일보 2016.10.07
21세기민족일보 2016.10.07
21세기민족일보 2016.10.07
태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