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이명박전대통령의 내곡동사저부지 매입자금 가운데 1억원이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에서 유용된 정황을 포착했다.

검찰은 사실관계확인을 위해 과거 내곡동사저부지 매입사건에 연루된 관계자들을 차례로 불러 조사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 사건은 2012년 처음 수사했으나 부지매입에 지급한 11억2천만원 중 현금 6억원의 출처를 명확히 밝혀내지 못한 채 수사를 종결했다.

최근 이 6억원 중 1억원의 출처에 대한 단서가 국정원 특활비수사과정에서 드러났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