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7일 남북은 평창동계올림픽 개회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입장하기로 합의했다. 또 여자아이스하키종목에서 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했다.

북측은 230여명규모의 응원단과 태권도시범단 30여명을 파견하기로 했다. 

북측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은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여 왕래하기로 했다.

남북은 이날 판문점 남측 <평화의집>에서 개최한 북의 평창동계올림픽참여를 위한 차관급실무회담에서 이런 내용을 포함한 11개항의 공동보도문에 합의했다.

다음은 합의문 전문이다.

남과 북은 2018년 1월 17일 판문점 평화의집에서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및 동계패럴림픽대회 참가와 관련한 실무회담을 가지고, 다음과 같이 합의하였다.

1.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 참가하는 북측 선수단의 참가 종목과 선수단 규모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한다.
2. 남과 북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개회식에 한반도기를 앞세워 공동 입장하며, 여자아이스하키 종목에서 남북단일팀을 구성하기로 하고,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한다.
3. 북측은 230여명 규모의 응원단을 파견하여,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행사와 남측과 북측 선수들의 경기를 응원하고, 남측 응원단과의 공동응원을 진행한다. 남과 북은 재일본조선인총연합회 응원단 활동도 보장한다.
4. 북측은 30여명의 태권도 시범단을 파견하며, 남측 평창과 서울에서 시범 공연을 하기로 하고, 구체적인 시범공연 일정은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한다.
5. 북측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에서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등의 활동을 취재하는데 필요한 기자단을 파견한다. 남측은 북측 기자단의 활동을 지원하며, 동계 올림픽대회와 관련한 취재의 지원 범위는 국제올림픽위원회(IOC)와 양측 국가올림픽위원회 간 협의를 통해 정한다.
6. 북측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은 경의선 육로를 이용하여 왕래한다. 북측 선수단은 2월 1일에, 북측 민족올림픽위원회 대표단과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은 2월 7일에 남측으로 이동하며, 귀환시기는 분야별로 양측간 합의에 따라 편리한 시기로 한다.
7. 북측은 경기장을 비롯한 선수단, 응원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 등의 활동에 필요한 현지시설 점검 등을 위해 1월 25일부터 27일까지 선발대를 파견한다.
8. 북측은 동계패럴림픽대회에 장애자올림픽위원회 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기자단을 150여명 규모로 파견하며, 이와 관련된 문제는 계속 협의해 나가기로 한다.
9. 남과 북은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개막 전 북측 금강산 지역에서 남북 합동 문화행사와 북측 마식령스키장에서 남북 스키선수들의 공동훈련을 진행한다. 이와 관련하여 남측은 현지 시설점검 등을 위해 1월 23일부터 25일까지 선발대를 파견한다.
10. 북측 대표단은 남측의 안내와 질서에 따르며, 남측은 북측 대표단의 안전과 편의를 보장한다.
11. 북측의 평창 동계올림픽대회 참가 및 금강산 합동문화행사, 선발대 파견 등과 관련한 구체적인 실무적 문제들은 판문점을 통한 문서 교환 방식으로 협의한다.

2018년 1월 17일 
판문점


번호 제목 날짜
8266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4일째 file 2018.01.19
8265 민중민주당, 미대사관평화시위 550일째 file 2018.01.19
8264 정치단신 .. 〈문재인대통령, MB에게 분노하다〉 등 file 2018.01.19
8263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3일째 file 2018.01.18
8262 민중민주당, 미대사관평화시위 549일째 file 2018.01.18
8261 정치단신 .. 〈남북차관급회담 평창올림픽11개항 합의〉 등 file 2018.01.18
» 남북 <한반도기 앞세워 공동입장> ... 단일팀구성도 합의 file 2018.01.17
8259 미핵잠수함 부산입항 취소 file 2018.01.17
8258 민중민주당경기도당 <이명박 구속하라> 실천 file 2018.01.17
8257 MB 성명발표에 따른 정치권반응 file 2018.01.17
8256 위기의 MB 성명발표 ... <최종책임은 나에게> file 2018.01.17
8255 민중민주당 <매국적한일합의를 폐기하지 못하는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와 본질상 차이가 없다.> file 2018.01.17
8254 민중민주당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의 문제해결은 증세복지가 아니라 환수복지다> file 2018.01.17
8253 미, 전략폭격기 6대 괌배치 file 2018.01.17
8252 민중민주당, 미대사관 평화시위 548일째 file 2018.01.17
8251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2일째 file 2018.01.17
8250 국민의당, 전대갈등·소송·탈당 줄이어 ... 분당으로 치닫아 file 2018.01.16
8249 <다스는 MB소유> 운전기사, 검찰에 추가자료 제출 file 2018.01.16
8248 원세훈 <특활비, 청와대에 줬다> ... MB 직접조사 불가피 file 2018.01.16
8247 정치단신 ..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 방남합의〉 등 file 2018.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