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일 다스에서 18년간 운전기사였던 김종백씨가 검찰에 추가자료를 제출했다.

 

김씨는 이명박전대통령이 다스의 실소유주라고 일관되게 주장해왔다. 이번 자료도 이와 관련된 자료인 것으로 알려졌다.

 

또 검찰은 다스의 협력사인 <금강>을 압수수색하며 MB비자금을 추적하고 있다.

 

15일 김성우다스전사장은 다스설립과 관련 이명박전대통령의 지시를 받았다고 진술을 번복했다.

 

번호 제목 날짜
8261 정치단신 .. 〈남북차관급회담 평창올림픽11개항 합의〉 등 file 2018.01.18
8260 남북 <한반도기 앞세워 공동입장> ... 단일팀구성도 합의 file 2018.01.17
8259 미핵잠수함 부산입항 취소 file 2018.01.17
8258 민중민주당경기도당 <이명박 구속하라> 실천 file 2018.01.17
8257 MB 성명발표에 따른 정치권반응 file 2018.01.17
8256 위기의 MB 성명발표 ... <최종책임은 나에게> file 2018.01.17
8255 민중민주당 <매국적한일합의를 폐기하지 못하는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와 본질상 차이가 없다.> file 2018.01.17
8254 민중민주당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의 문제해결은 증세복지가 아니라 환수복지다> file 2018.01.17
8253 미, 전략폭격기 6대 괌배치 file 2018.01.17
8252 민중민주당, 미대사관 평화시위 548일째 file 2018.01.17
8251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2일째 file 2018.01.17
8250 국민의당, 전대갈등·소송·탈당 줄이어 ... 분당으로 치닫아 file 2018.01.16
» <다스는 MB소유> 운전기사, 검찰에 추가자료 제출 file 2018.01.16
8248 원세훈 <특활비, 청와대에 줬다> ... MB 직접조사 불가피 file 2018.01.16
8247 정치단신 ..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 방남합의〉 등 file 2018.01.16
8246 남북, 북측예술단 140여명 남측파견·서울강릉공연 합의 file 2018.01.16
8245 검찰, MB측근 구속영장 청구 ... 사면초가에 놓인 MB file 2018.01.16
8244 김성우다스전사장 <다스설립, MB 직접 지시받아> file 2018.01.16
8243 정치권, 개헌논의 기싸움 본격화 file 2018.01.16
8242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1일째 file 2018.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