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찰이 원세훈전국정원장으로부터 MB시절 청와대가 기념품비용 명목으로 돈을 요구했다는 구체적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확인됐다.

 

또 검찰은 이명박전대통령이 집권초기 국정원 특활비상납의 불법성을 인식하고 있었다는 취지의 진술도 확보했다.

 

이에 따라 이전대통령의 직접 조사가 불가피하다는 전망이다.

 

MB집사 김백준은 국정원 특활비 4억원을 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돈을 건네준 국정원전기획관은 김백준과의 대질조사에서 자신이 통화했던 김백준의 목소리가 맞다고 진술했다

번호 제목 날짜
8261 정치단신 .. 〈남북차관급회담 평창올림픽11개항 합의〉 등 file 2018.01.18
8260 남북 <한반도기 앞세워 공동입장> ... 단일팀구성도 합의 file 2018.01.17
8259 미핵잠수함 부산입항 취소 file 2018.01.17
8258 민중민주당경기도당 <이명박 구속하라> 실천 file 2018.01.17
8257 MB 성명발표에 따른 정치권반응 file 2018.01.17
8256 위기의 MB 성명발표 ... <최종책임은 나에게> file 2018.01.17
8255 민중민주당 <매국적한일합의를 폐기하지 못하는 문재인정부는 박근혜정부와 본질상 차이가 없다.> file 2018.01.17
8254 민중민주당 <경제위기와 민생파탄의 문제해결은 증세복지가 아니라 환수복지다> file 2018.01.17
8253 미, 전략폭격기 6대 괌배치 file 2018.01.17
8252 민중민주당, 미대사관 평화시위 548일째 file 2018.01.17
8251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2일째 file 2018.01.17
8250 국민의당, 전대갈등·소송·탈당 줄이어 ... 분당으로 치닫아 file 2018.01.16
8249 <다스는 MB소유> 운전기사, 검찰에 추가자료 제출 file 2018.01.16
» 원세훈 <특활비, 청와대에 줬다> ... MB 직접조사 불가피 file 2018.01.16
8247 정치단신 .. 〈삼지연관현악단 140여명 방남합의〉 등 file 2018.01.16
8246 남북, 북측예술단 140여명 남측파견·서울강릉공연 합의 file 2018.01.16
8245 검찰, MB측근 구속영장 청구 ... 사면초가에 놓인 MB file 2018.01.16
8244 김성우다스전사장 <다스설립, MB 직접 지시받아> file 2018.01.16
8243 정치권, 개헌논의 기싸움 본격화 file 2018.01.16
8242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1일째 file 2018.01.16