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하와이에서 실수로 탄도미사일 위협경보가 발령되어 일대 소동이 벌어졌다. 

13일 주민과 관광객들은 <즉각 대피처를 찾아라. 훈련이 아니라>라는 비상경보 문자메시지를 일제히 받고 긴급히 대피했다.

하와이주정부와 미국방부, 태평양사령부는 오보임을 밝혔지만 주민들은 피신처나 지하주차장으로 몸을 숨기는 등 불안과 공포에 떨었다.

하와이주 연방하원의원은 이런 실수가 전쟁을 일으킬 수 있다며 트럼프대통령에게 당장 북과 대화에 나서라고 요구했다.

앞서 하와이주에서는 지난달 1일 북의 핵미사일공격을 가상한 주민대피훈련이 처음으로 진행됐다.

전직 미육군특전사령관이 현재 미사일방어시스템으로는 북의 공격을 절반밖에 막을 수 없다고 경고하면서 우려는 더 커지고 있다.

이번 미사일 오경보와 대피소동은 미국이 가지고 있는 위기의식의 반영이다. 
번호 제목 날짜
8246 남북, 북측예술단 140여명 남측파견·서울강릉공연 합의 file 2018.01.16
8245 검찰, MB측근 구속영장 청구 ... 사면초가에 놓인 MB file 2018.01.16
8244 김성우다스전사장 <다스설립, MB 직접 지시받아> file 2018.01.16
8243 정치권, 개헌논의 기싸움 본격화 file 2018.01.16
8242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1일째 file 2018.01.16
8241 민중민주당, 미대사관 평화시위 547일째 file 2018.01.16
8240 청와대, 3대권력기관 개편안 발표 file 2018.01.15
» 하와이 미사일 오경보 ... 공포의 대피소동 file 2018.01.15
8238 국민의당·바른정당 통합논의 ... 각당 내홍 심화 file 2018.01.15
8237 MB집사 김백준 <정보원 특활비> 검찰조사 file 2018.01.15
8236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10일째 file 2018.01.15
8235 민중민주당, 미대사관 평화시위 546일째 file 2018.01.15
8234 북, 예술단파견 실무접촉 15일 개최 제의 file 2018.01.14
8233 최민양심수 만기출소 ... <동지들과 함께 열심히 투쟁하겠다> file 2018.01.14
8232 민중민주당, 미대사관 평화시위 545일째 file 2018.01.14
8231 민중민주당 <무기한 비상행동> 109일째 file 2018.01.14
8230 민중민주당 <문재인대통령은 외세추종과 민족자주 중에서 어느길로 가려는가> file 2018.01.14
8229 민중민주당 <문재인정부는 민족자주, 민족공조의 입장을 견지해야 한다> file 2018.01.13
8228 이명박 최측근 <정보원 특활비> 5억원 수수 file 2018.01.13
8227 미국방부 <미남연합군사연습재개날짜 미확정> file 2018.01.13