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끊이지않는 추락사고 ... 오키나와반미원정3일째
  • 정재연기자
    2017.10.19 05:59:32
  • 17일 원정3일차를 맞은 민중민주당 오키나와반미원정단은 후텐마미군기지앞에서 진행되는 미군기지반대 선전전에 함께했다. 군인들이 출근하는 시간인 오전7시에 맞춰 진행되는 선전전을 위해 일찍부터 나와 기지철조망에 가로막과 깃발을 달며 선전전을 준비하던 시민들은 남코리아에서 온 원정단을 보자 매우 반가워하며 <와 줘서 고맙다.>고 인사했다.


    원정단도 참가자들과 함께 선전전준비를 하며 국내에서 가져온 <트럼프는 전쟁미치광이!> 가로막을 미군기지펜스에 걸었다. 가로막을 본 한 활동가는 <트럼프는 저말 그대로인 인간>이라며 원정단의 구호에 동의하기도 했다.


    오키나와반미원정단 현필경단장은 <시민들이 매일아침 미군기지앞에서 선전전을 진행한다니 정말 놀랍고도 부러운 광경>이라며 소감을 밝혔다.


    후텐마폭음소송단 다카하시사무국장은 11일 다카에미군기지근처에 추락한 헬기 CH53에 대한 규탄으로 선전전을 시작했다.


    지난 11일 오후 오키나와북부히가시손(東村)에 위치한 미군훈련장근처에서 대형수송헬기CH53 가 긴급착륙 후 기체에 불이 붙으면서 크게 파손되는 사고가 일어났다.


    당시 추락한 헬기부품에서 방사능물질이 검출되어 큰 파문이 일고 있는 상황이며 아직 원인조차 밝혀지지 않은 상황이다. 


    CH53은 병력수송에 사용되는 헬기로 2004년에는 후텐마기지와 인접한 오키나와국제대학에 추락한 바 있다. 이 사고로 승무원 3명이 중경상을 입었으며 대학건물과 주택지붕이 파손되기도 했다.


    선전전에 참여하는 사람들은 출근중인 사람들에게 손을 흔들거나 미군기지로 출근하는 미해병들을 행해 <오키나와에 미군은 필요없어!>, <당장 돌아가!>등을 외치며 선전전을 진행했다.


    함께 하던 일본인 활동가는 <우리가 손을 흔들면 우리를 지지하는 사람들도 차안에서 손을 흔든다.>며 원정단에게도 손을 흔들어 보라며 알려주기도 했다.


    오키나와반미원정단 현단장은 <미국이 코리아반도에서 전쟁연습을 벌이며 전쟁위험을 고조시키고 있는 가운데 이에 맞서 세계 곳곳에 반미원정을 시작하고 국내에서도<반트럼프반미투쟁본부>를 결성해 싸우고 있다.>며 현재 민중민주당이 전개하고 있는 투쟁들을 설명했다. 이어 <남코리아와 오키나와 주민들이 연대하여 전쟁을 막고 미군기지를 환수받자.>고 호소했다.


    이어 발언한 일본인활동가는 <남코리아에서 여기까지 연대하러 줘서 고맙다. 전쟁은 절대 일어나서는 안된다.>며 <지금 전쟁을 원하고 있는 자는 대체 누구인가? 바로 미국이다.>고 발언했다.


    또 <코리아반도에 평화가 찾아오려면 북미간에 평화협정이 맺어져야 한다. 그 외는 일시적일 뿐이다.>라며 <북미간의 평화협정이 체결돼야 오키나와에서 미군기지도 없어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선전전을 정리한 후 원정단은 후텐마비행장을 둘러보기위해 카즈타카타이공원 전망대에 올랐다. 2003년 후텐마기지를 방문했던 당시 럼스펠드미국방부장관은 <후텐마비행장(기지)는 세계에서 가장 위험한 비행장>이라 평가한 바 있다.


    후텐마기지는 미해병대의 중추인 제3해병원정군의 항공기지로 기노완시 중앙에 위치해있다. 도시 한가운데 위치한 비행장에서는 지금도 매일 훈련이 이어지고 있다. 후텐마기지 근처에 거주하는 주민들이 매일 폭음에 가까운 소음과 전투기추락위험에 노출된 채 살아가고 있다.


    추락사고가 잦아 안전성이 문제되고 있는 오스프리헬기 24대도 배치되어 있는 상태다. 다카하시사무국장의 설명에 따르면 후텐마기지에는 현재 3000명여명의 미해병과 그 가족들이 머무르고 있다고 한다.


    원정단은 오후1시 오키나와미영사관앞에서 열린 헬기추락항의 공동행동에 참여했다. 헬기가 추락한 곳은 민간인주거지가 가까운 곳이어서 자칫하면 인명사고로 이어질 수 있는 위험한 사고였으며 이에 대한 오키나와 주민들의 분노는 항의행동중 쏟아지는 폭우로도 막을 수 없을 정도였다.


    사회를 맡은 아카미네씨는 영사관을 지키는 경찰들을 가리키며 <일본경찰은 대체 누구를 지키고 있는가? 지금 이 집회를 막아서고 있는 것은 시즈오카현에서 파견나온 본토경찰들이다.>라며 분노했다.


    집회가 이어지는 동안 기노완시의회 의원들이 헬기추락사고에 대해 논의하기 위해 버스를 타고 영사관안으로 들어가기도 했다.


    활동가들은 논의를 끝낸 뒤 영사관을 빠져나오는 버스를 향해 <시민들은 여기에 있다. 와서 상황을 설명하라>고 외쳤지만 버스는 시민들을 무시한 채 유유히 빠져나갔다.


    현단장은 <오키나와와 남코리아의 미군문제는 너무도 닮아있다.>며 <문제해결을 위해서는 양국의 활동가들과 시민들이 함께해야 한다. 그러기 위해 오키나와에 왔다. 함께하자!>고 발언해 큰 박수를 받았다.


    원정단은 집회가 끝난후 카네나미군기지1번출구로 이동해 <트럼프는 전쟁미치광이> 선전전을 진행했다.



    photo_2017-10-18_22-20-23.jpg


    photo_2017-10-18_22-20-18.jpg


    photo_2017-10-18_22-22-10.jpg


    photo_2017-10-18_22-22-29.jpg


    photo_2017-10-18_22-22-19.jpg


    photo_2017-10-18_22-21-27.jpg


    photo_2017-10-18_22-20-14.jpg


    photo_2017-10-18_22-20-32.jpg


    photo_2017-10-18_22-20-36.jpg


    photo_2017-10-18_22-19-35.jpg


    photo_2017-10-18_22-19-46.jpg


    photo_2017-10-18_22-19-49.jpg


    photo_2017-10-18_22-19-55.jpg


    photo_2017-10-18_22-20-00.jpg


    photo_2017-10-18_22-20-04.jpg


    photo_2017-10-18_22-20-09.jpg


    photo_2017-10-18_22-20-27.jpg


    photo_2017-10-18_22-20-41.jpg


    photo_2017-10-18_22-21-08.jpg


    photo_2017-10-18_22-21-23.jpg



    photo_2017-10-18_22-21-33.jpg


    photo_2017-10-18_22-22-47.jpg


    photo_2017-10-18_22-22-56.jpg


    photo_2017-10-18_22-23-03.jpg


    photo_2017-10-18_22-23-20.jpg


    photo_2017-10-18_22-23-26.jpg


    photo_2017-10-18_22-23-29.jpg


    photo_2017-10-18_22-23-34.jpg


    photo_2017-10-18_22-18-17.jpg


    photo_2017-10-18_22-23-55.jpg



정재연기자 2017.12.14
정재연기자 2017.12.14
정재연기자 2017.12.13
정재연기자 2017.12.13
정재연기자 2017.12.12
정재연기자 2017.12.12
정재연기자 2017.12.12
정재연기자 2017.12.12
정재연기자 2017.12.10
정재연기자 2017.12.09
정재연기자 2017.12.09
정재연기자 2017.12.08
정재연기자 2017.12.08
정재연기자 2017.12.08
정재연기자 2017.12.08
정재연기자 2017.12.08
정재연기자 2017.12.08
정재연기자 2017.12.07
정재연기자 2017.12.07
정재연기자 2017.12.07
정재연기자 2017.12.06
정재연기자 2017.12.06
정재연기자 2017.12.06
정재연기자 2017.12.06
정재연기자 2017.12.06
정재연기자 2017.12.06
정재연기자 2017.12.06
정재연기자 2017.12.04
정재연기자 2017.12.04
정재연기자 2017.12.04
정재연기자 2017.12.04
정재연기자 2017.12.04
정재연기자 2017.12.03
정재연기자 2017.12.03
정재연기자 2017.12.03
정재연기자 2017.12.03
정재연기자 2017.12.03
정재연기자 2017.12.03
정재연기자 2017.12.03
정재연기자 2017.12.03
정재연기자 2017.12.02
정재연기자 2017.12.02
정재연기자 2017.12.01
정재연기자 2017.12.01
정재연기자 2017.12.01
정재연기자 2017.12.01
정재연기자 2017.11.30
정재연기자 2017.11.29
정재연기자 2017.11.29
정재연기자 2017.11.29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