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이명박근혜>의 9년악폐부터 청산하라!
  • 정재연기자
    2017.05.13 08:16:52
  • 12일 환수복지당은 삼봉로에서 논평 <이명박근혜>의 9년악폐부터 청산하라!>를 발표했다.


    논평은 <촛불민심이 박근혜정권을 끝장냈다. 박근혜탄핵·구속에 이어 황교안내각도 없어졌다. 촛불항쟁의 결과로 태어난 문재인정권은 촛불민심의 요구대로 악폐청산부터 철저히 수행해야 한다.>며 <<이명박근혜>의 9년악폐부터 확실히 청산하지않고서는 어떤 개혁이든 한걸음도 전진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온갖 전근대적이고 반민주적인 법안·기관·제도가 그대로인 한 악폐청산은 시늉에 불과하다. 이땅 악폐의 근원은 미군이고 분단이다.>며 <이승만·박정희·전두환·노태우·김영삼·이명박·박근혜정권과 같은 친 미사대매국정권, 친미파쇼통치가 다시는 나타나지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미군·분단문제를 풀어야 한다.>고 밝혔다.


    [대변인실논평 112] <이명박근혜>의 9년악폐부터 청산하라!

    새세상을 원하는 촛불민심이 마침내 정권교체를 이뤘다.

    1. 촛불민심이 박근혜정권을 끝장냈다. 박근혜탄핵·구속에 이어 황교안내각도 없어졌다. 촛불항쟁의 결과로 태어난 문재인정권은 촛불민심의 요구대로 악폐청산부터 철저히 수행해야 한다. 박근혜·최순실·김기춘·이재용 등의 범죄를 엄단하고 황 교안·우병우·한민구와 이명박까지 하루빨리 수의를 입혀야 한다. <이명박근혜>의 9년악폐부터 확실히 청산하지않고서는 어떤 개혁이든 한걸음도 전진할 수 없다. 

    2. 악폐청산의 본질은 파쇼악법과 폭압기관을 없애는 것이다. 이 지구상에 하나밖에 없는 희대의 파쇼악법 국가보안법과 고문폭력·인권유린의 상징인 국가정보원·보안수사대·국군기무사·공안검찰을 청산해야 한다. 만약 당장 철폐시키기 어렵다면 이런 총적목표를 제시하며 당면해서 가능한껏 쇄신의 칼을 대야 한다. 온갖 전근대적이고 반민주적인 법안·기관·제도가 그대로인 한 악폐청산은 시늉에 불과하다. 

    3. 이땅 악폐의 근원은 미군이고 분단이다. 맥아더포고령1호에 나오는 표현대로 미군이 <점령군>으로 들어오면서 분단의 비극이 시작됐다. 광주학살도 미군의 조종아래 전두환군사깡패가 저지른 만행이고 그래서 지금껏 제대로된 진상규명이 불가능했다. 이승만·박정희·전두환·노태우·김영삼·이명박·박근혜정권과 같은 친 미사대매국정권, 친미파쇼통치가 다시는 나타나지못하도록 하기 위해서는 무엇보다 미군·분단문제를 풀어야 한다. 

    민심이 천심이고 어둠은 빛을 이길 수 없다. <이명박근혜>의 9년악폐를 비롯한 만악의 근원적 해결은 반드시 이뤄질 것이다.

    2017년 5월12일 서울 삼봉로
    환수복지당 대변인실


    photo_2017-05-13_00-09-17.jpg



정재연기자 2017.10.23
정재연기자 2017.10.23
정재연기자 2017.10.22
정재연기자 2017.10.22
정재연기자 2017.10.21
정재연기자 2017.10.21
정재연기자 2017.10.21
정재연기자 2017.10.21
정재연기자 2017.10.21
정재연기자 2017.10.21
정재연기자 2017.10.21
정재연기자 2017.10.19
정재연기자 2017.10.19
정재연기자 2017.10.19
정재연기자 2017.10.19
정재연기자 2017.10.19
정재연기자 2017.10.19
정재연기자 2017.10.19
정재연기자 2017.10.18
정재연기자 2017.10.18
정재연기자 2017.10.18
정재연기자 2017.10.18
정재연기자 2017.10.18
정재연기자 2017.10.17
정재연기자 2017.10.17
정재연기자 2017.10.16
정재연기자 2017.10.16
정재연기자 2017.10.16
정재연기자 2017.10.16
정재연기자 2017.10.16
정재연기자 2017.10.15
정재연기자 2017.10.15
정재연기자 2017.10.15
21세기민족일보 2017.10.15
21세기민족일보 2017.10.15
정재연기자 2017.10.15
정재연기자 2017.10.14
정재연기자 2017.10.14
정재연기자 2017.10.14
정재연기자 2017.10.14
정재연기자 2017.10.13
정재연기자 2017.10.13
정재연기자 2017.10.13
정재연기자 2017.10.13
정재연기자 2017.10.13
정재연기자 2017.10.12
정재연기자 2017.10.12
정재연기자 2017.10.12
정재연기자 2017.10.12
정재연기자 2017.10.11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