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hoyounggun.png

4월혁명의 진행국면에서 창간된 민족일보의 사시 1.민족의 진로를 가리키는 신문 2.부정과 부패를 고발하는 신문 3.근로대중의 권익을 옹호하는 신문 4.양단된 조국의 비애를 호소하는 신문의 목표를 이어, 6.15통일시대에 창간된 21세기민족일보는 1.우리사회의 진보를 지지한다. 2.우리사회의 부정부패를 고발한다. 3.노동자 민중의 자주적 권리를 대변한다. 4.조국의 자주적 평화통일을 지향한다라는 의지를 공지하고 쉽지않는 언론의 길을 걸어오고 있다.

20세기 아날로그문화에서 종이신문이 가지는 장단점과 달리 제호를 부친대로 21세기밀리니음디지털전자문화에서 민족을 중심가치로 지향하는 인터넷신문의 노고에 격려를 올리고 싶다. 언론은 사실보도 정론직필을 생명으로 하는 것으로 안다. 지금과 같이 곡필부세·금권유착·우민농간으로 수구기득·사대보수의 한갖 하수인으로 전락한 공룡언론의 쓰나미에서 21세기민족일보가 표방한 진보와 민중과 자주와 통일의 호소는 그 가치를 아무리 강조해도 넘침이 없을 것이다.

격려속에 충언을 드린다면 우리사회의 진보를 지지한다는 추상적 선언을 넘어서서 무엇이 이 시대의 진보인가 진보의 역사가 어떻게 탄압 시련을 받게되고 진보의 주창이 어떤 또다른 주창과 실체로 준별되며 진보노선과 진보세력이 왜 갈등하고 분열하는가 그 과정에서 무엇이 과학적 진보이고 진실한 진보이며 어떤 부류가 불순진보·의사진보·위장진보·사이비진보 빗나간 진보인가에 대한 판단의 오류에 독자를 오도하지 않도록 그리고 진보의 데마고기를 용허하지 않는 언론고유의 역할을 놓지지 말아야 한다는 것이다.

두말할 것없이 이 땅의 진보는 식민분단의 질곡을 깨는 자주와 민주주의 그리고 민족통일이다. 21세기민족일보가 사시 그대로 진실의 갈증에서 매우 숨차하는 겨레와 민중에게 생명수를 부어주고 귀밝기 눈밝기에 기여하는 사랑받는 언로의 심부름꾼이 될것을 기대해 마지 않는다.


번호 제목 날짜
32 <창간5주년> 조국통일범민족연합 남측본부 이규재의장 file 2017.05.18
31 <창간5주년> 평화협정운동중앙본부공동상임대표 이적목사 file 2017.05.18
30 <창간5주년> 안학섭(비전향장기수) file 2017.05.18
29 문대골목사 미대사관앞거리강연 ... <전작권 내버린 거 범죄다> file 2017.02.20
28 [인터뷰] 진영하대표 〈〈세월〉호참사의 진상규명은 곧 박근혜〈정권〉퇴진〉 file 2015.04.13
27 조태욱KT노동인권센터집행위원장 미대사관앞거리강연 ... <높은 통신비요금, 미국의 초국적자본 초과이윤보장 때문> file 2016.04.23
26 한명희전여농강원연합회원 미대사관앞거리강연 ... <박근혜, 경거망동하면 선거아닌 더큰 힘으로 끌여내려질 것> file 2016.04.16
25 최재봉목사 미대사관앞거리강연 ... <우리손으로 민족번영 위해 선택할 수 있어야> file 2016.04.01
24 문대골목사 미대사관앞거리강연 ... <전작권 내버린 거 범죄다> file 2016.03.26
23 고은광순 <폭정이 사라질 때까지 광화문을 지킬 것> file 2016.03.18
22 오용석전농강원도연맹정책위원장 미대사관앞거리강연 ... <농업파탄의 주범은 미국> file 2016.03.18
21 송무호 <어떠한 경우에도 남과북 전쟁하면 공멸, 평화체제구축만이 답> file 2016.03.12
20 [사회] 홀렁 베이 “코리아문제는 외세개입 없이 자주적으로 해결돼야” ... 대중강연회 개최 file 2013.07.11
19 이적목사 <결국 북미간 평화협정시대로 갈 수밖에 없다> ... 미대사관앞 거리강연 file 2016.02.27
18 권오창 <남의 머리로 움직여서는 안돼, 미국놈들 몰아내야> ... 미대사관앞 거리강연 file 2016.02.19
17 안학섭(비전향장기수) file 2013.05.18
16 이천재(범민련남측본부, 코리아연대고문) file 2013.05.18
» 조영건(경남대명예교수, 6.15학술본부명예위원장) file 2013.05.18
14 강정구(동국대전교수) file 2013.05.18
13 박해전(사람일보회장) file 2013.05.18