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북 <남조선보수세력은 대결관념부터 버려야>
  • 송재호기자
    2018.01.14 19:16:57
  • 노동신문은 14일 논평 <구태의연한 대결관념의 발로>를 게재했다.

    논평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북남고위급회담개최에 대해 <지지>한다고 떠들면서도 그 누구의 <위장평화공세에 속지 말아야 한다.>느니, <대화는 핵페기를 전제로 해야 한다.>느니 하는 못된 수작들을 내뱉었다.>고 지적했다. 

    이어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우리의 조치는 그 어떤 즉흥적인 것도 아니고 일시적인 유화책도 아니>며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우리의 꾸준하고 진지한 노력의 결과>라고 밝혔다.

    그러면서 <<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은 집권여당은 물론 야당들에도 대화와 접촉, 내왕의 길을 열어놓고 있는 우리의 진정어린 제의를 결코 외면해서는 안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끝으로 <남조선보수세력은 북남관계개선은 온 겨레의 지향이며 요구이라는 것을 명심하고 반민족적인 대결관념부터 버려야 한다.>고 충고했다.

    구태의연한 대결관념의 발로

    최근 우리의 적극적이고 주동적인 역할에 의해 북남사이에는 관계개선의 좋은 분위기가 마련되고있다.그런데 모처럼 나타난 이런 긍정적사태를 못마땅히 여기며 속이 뒤틀린 소리들을 늘어놓는 세력들이 있다.다름아닌 남조선의 보수세력이다.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보수패당은 북남고위급회담개최에 대해 《지지》한다고 떠들면서도 그 누구의 《위장평화공세에 속지 말아야 한다.》느니, 《대화는 핵페기를 전제로 해야 한다.》느니 하는 못된 수작들을 내뱉았다.그야말로 동족에 대한 구태의연한 대결관념의 발로로서 북과 남의 대화와 관계개선을 바라는 온 민족의 지향에 찬물을 끼얹고 북남관계를 파국상태에 계속 못박아두려는 반통일적망동이 아닐수 없다.
    조선반도의 긴장완화와 북남관계개선은 절박한 시대적요구이며 우리 겨레 누구나가 바라는 초미의 관심사이다.우리의 주동적인 제의에 의해 북남고위급회담이 열리고 관계개선을 추동해나가기 위한 문제들이 진지하게 협의된것은 온 겨레를 기쁘게 하고있다.국제사회도 북남사이의 불신과 대립을 해소하고 민족의 단합된 힘으로 평화와 통일을 이룩하기 위한 우리의 진정과 성의있는 노력에 대해 공감하며 지지하고있다.
    그런데 남조선보수세력은 아직도 과거의 대결관념에 사로잡혀 북남대화에 대해 이러쿵저러쿵 시비질을 하며 그에 어떻게 하나 제동을 걸려고 꾀하고있다.이것은 동족이 하는 일이라면 사사건건 색안경을 끼고 대하며 마구 헐뜯고 북남대결로 명줄을 부지해가는 고질적인 악습이 조금도 변하지 않았다는것을 말해준다.
    지난 집권기간 외세를 등에 업고 북남관계를 최악의 파국상태에 빠뜨린 남조선보수세력이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우리의 노력을 함부로 걸고드는것은 파렴치한 처사이다.보수패당이 외세와 공조하여 동족압살야망을 실현할 범죄적흉계밑에 좋게 발전하던 북남대화와 협력을 어떻게 파괴하였고 《핵페기》나발을 불어대며 외세와의 반공화국제재압박소동에 광분함으로써 조선반도의 긴장상태를 얼마나 고조시켰는가 하는것은 널리 폭로된 사실이다.쩍하면 그 무슨 《진정성》을 운운하고 누구에게 《끌려다닌 대화》라는 터무니없는 망발을 줴치며 우리의 주동적인 조치에 의해 마련된 북남대화의 기회를 모조리 망쳐놓은것도 다름아닌 보수패당이다.
    이자들이 초불민심에 의해 권력의 자리에서 쫓겨난 지금 저들의 죄악을 성근히 돌이켜볼 대신 아직도 대결의 악습을 버리지 않고 북남관계개선의 분위기를 한사코 해치려고 날뛰는것은 온 겨레의 규탄을 불러일으키고있다.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우리의 조치는 그 어떤 즉흥적인것도 아니고 일시적인 유화책도 아니다.우리는 이미전부터 민족을 중시하고 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그가 누구이든 과거를 불문에 붙이고 함께 손잡고 나아갈 립장을 명백히 표명하였으며 우리 민족끼리의 기치밑에 북남관계개선을 이룩하기 위해 할수 있는 모든 노력을 다 기울여왔다.이번에 북남고위급회담이 개최된것도 북남관계개선을 위한 우리의 꾸준하고 진지한 노력의 결과이다.
    북남관계의 비정상적인 사태를 우려하고 민족의 단합과 통일을 바라는 사람이라면 누구나 우리의 행동이 그 무슨 《위장평화공세》인것이 아니라 진정으로 민족을 위하고 자주통일의 돌파구를 열기 위한것임을 명백히 느낄것이다.북남관계개선과 나라의 통일을 위한 동족의 애국애족적인 노력을 《위장평화공세》라는 속삐뚤어진 망발로 걸고들며 온당치 못하게 놀아대는것은 《자유한국당》을 비롯한 남조선의 보수세력들뿐이다.
    남조선보수세력이 지금처럼 과거에 얽매여 북남관계개선의 시대적흐름에 역행하다가는 민족의 배척을 받고 력사무대에서 영영 사라져버릴수 있다.《자유한국당》을 포함한 남조선의 보수세력들은 집권여당은 물론 야당들에도 대화와 접촉, 래왕의 길을 열어놓고있는 우리의 진정어린 제의를 결코 외면해서는 안될것이다.
    대세를 거스르며 민심을 배반하는자들에게는 앞날이 없다.
    남조선보수세력은 북남관계개선은 온 겨레의 지향이며 요구이라는것을 명심하고 반민족적인 대결관념부터 버려야 한다.


송재호기자 2018.01.20
송재호기자 2018.01.20
송재호기자 2018.01.20
송재호기자 2018.01.19
송재호기자 2018.01.19
송재호기자 2018.01.19
송재호기자 2018.01.19
송재호기자 2018.01.19
송재호기자 2018.01.19
송재호기자 2018.01.19
송재호기자 2018.01.17
송재호기자 2018.01.17
송재호기자 2018.01.17
송재호기자 2018.01.17
송재호기자 2018.01.16
송재호기자 2018.01.16
송재호기자 2018.01.16
송재호기자 2018.01.15
송재호기자 2018.01.15
송재호기자 2018.01.15
송재호기자 2018.01.14
송재호기자 2018.01.14
송재호기자 2018.01.14
송재호기자 2018.01.14
송재호기자 2018.01.14
송재호기자 2018.01.14
송재호기자 2018.01.14
송재호기자 2018.01.14
송재호기자 2018.01.13
송재호기자 2018.01.13
송재호기자 2018.01.13
송재호기자 2018.01.12
송재호기자 2018.01.12
송재호기자 2018.01.12
송재호기자 2018.01.12
송재호기자 2018.01.12
송재호기자 2018.01.12
송재호기자 2018.01.11
송재호기자 2018.01.11
송재호기자 2018.01.11
송재호기자 2018.01.11
송재호기자 2018.01.11
송재호기자 2018.01.10
송재호기자 2018.01.10
송재호기자 2018.01.10
송재호기자 2018.01.09
송재호기자 2018.01.09
송재호기자 2018.01.09
송재호기자 2018.01.08
송재호기자 2018.01.08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