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북 <쓸데없는 객기 부리면 남조선 평정당할수 있어>
  • 송재호기자
    2017.09.07 16:28:08
  • 노동신문은 7일 논평 <천둥에 놀란 허재비들의 가소로운 객기>를 게재했다.


    논평은 <남조선괴뢰들이 아직도 우리의 전략적지위와 미국에 얹혀사는 저들의 가련한 처지도 분간하지 못하고 격에 어울리지 않는 호전적폭언을 마구 내뱉고있는것은 실로 가소롭기 그지없다.>고 언급했다.


    이어 <미국이 쥐여준 총대를 꼬나들고 동족을 해치려고 무지스럽게 덤벼드는 매국역적들은 정의의 불소나기를 피할수 없다.>며 <제몸 건사할 힘도 없고 뒤일을 감당할 담도 없는 주제에 쓸데없는 객기를 부리다가는 남조선판도가 평정당하는 비참한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다.>고 경고했다.


    다음은 전문이다.

    천둥에 놀란 허재비들의 가소로운 객기


    최근 다발적으로, 련발적으로 취해지고있는 우리의 초강경공세에 당황망조한 괴뢰들이 그 무슨 <공세적작전개념>에 대해 떠들며 도발적인 망발들을 탕탕 줴치고있다.


    며칠전 괴뢰국방부의 업무보고를 받는 자리에서 남조선집권자는 <북의 핵, 미싸일능력이 갈수록 고도화>되고있는데 <축타격체계>구축이 지연되고있다고 신경질을 부리면서 그 누구의 <선을 넘는 도발>이 있을 경우 즉각 <공세적인 작전으로 전환>하라느니, <군구조개혁을 강력히 추진>하라느니 하고 피대를 돋구었다.괴뢰국방부 장관 송영무도 기존의 작전개념을 <공세적작전개념>으로 전환하여 저들주도의 <전쟁수행개념>을 정립하겠다고 흰소리를 쳤다.


    남조선괴뢰들이 아직도 우리의 전략적지위와 미국에 얹혀사는 저들의 가련한 처지도 분간하지 못하고 격에 어울리지 않는 호전적폭언을 마구 내뱉고있는것은 실로 가소롭기 그지없다.


    우리 공화국이 당당한 핵보유국의 지위에 올라섬으로써 조선반도를 포함한 동북아시아지역과 세계의 력학관계와 전략적지형은 근본적으로 달라졌다.그런데 미국의 전쟁마차나 끄는 가련한 주구들이 제 죽을지 살지도 모르고 분별없이 날뛰는것은 그야말로 범무서운줄 모르고 함부로 덤벼드는 햇강아지의 꼴그대로이다.

    괴뢰들이 그 무슨 <선을 넘는 도발>이니, <공세적작전개념>이니 하며 전쟁객기를 부리고있지만 그것은 사실상 우리의 무진막강한 군사적위력을 과시하는 놀라운 사변들에 질겁한자들의 히스테리적광기에 지나지 않는다.


    아무런 군사적통수권도 없는 미국의 전쟁대포밥인 남조선괴뢰군이 상전의 승인이 없이는 그 무엇도 할수 없는 허수아비에 불과한 존재이라는것은 세상이 다 알고있는 사실이다.더우기 날로 강화되고있는 우리의 핵공격능력앞에 기가 죽은 미국상전도 언제 저들 본토에 날벼락이 떨어질지 몰라 갈팡질팡하고있는 지금 아무러한 실권도 능력도 없는 괴뢰들이 허세를 부리고 객적은 나발까지 불어대고있으니 이 얼마나 웃기는노릇인가.


    쫓기는 개가 요란히 짖는다고 우리의 련속적인 탄도로케트발사에 기겁한 괴뢰들이 <선을 넘는 도발>이니 뭐니 하고 아부재기를 치고 주제넘게 저들주도의 <전쟁수행개념>을 들고나오면서 그 누구를 놀래우려 하지만 그것은 사실상 하늘과 씨름질하는 격의 쓸데없는짓이다.


    우리의 탄도로케트들이 창공으로 솟구쳐올라 대륙과 대양을 주름잡고있는 오늘 한갖 미국의 식민지주구, 총알받이에 불과한 괴뢰들이 아무리 넘어서지 말아달라고 <>을 그어놓아도 그것은 실도랑보다 못한것이다.얻을것은 다 얻고 손에 쥘것은 다 쥔 우리에게 있어서 공화국의 존엄과 조선반도의 평화수호를 위한 길에서는 넘지 못할 <금지선>이란 있을수 없다.


    우리 공화국은 그 어떤 침략세력도 감히 덤벼들수 없는 세계적인 군사강국이다.우리가 국가핵무력완성의 완결단계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일환으로 진행된 대륙간탄도로케트장착용 수소탄시험에서 완전성공한것은 주체적인 핵강국의 위력을 온 세계에 다시한번 똑똑히 보여주었다.


    미국의 그 어떤 제재와 봉쇄도 군사적압력도 우리의 전진을 가로막을수 없다.하물며 괴뢰들따위가 그 무슨 <>을 그어놓고 <공세적작전개념>이니 뭐니 하며 너덜거린다고 해서 현실이 달리 될수 있는가.


    우리는 감히 <공세적작전개념>에 대해 운운하며 군사적도발에 광분하는 괴뢰들의 추태를 천둥에 놀란 허재비들의 가소로운 몸부림으로밖에 보지 않는다.남조선당국은 우리의 강위력한 군사적실체와 대세의 흐름을 바로 보고 분별있게 처신해야 한다.미국이 쥐여준 총대를 꼬나들고 동족을 해치려고 무지스럽게 덤벼드는 매국역적들은 정의의 불소나기를 피할수 없다.


    제몸 건사할 힘도 없고 뒤일을 감당할 담도 없는 주제에 쓸데없는 객기를 부리다가는 남조선판도가 평정당하는 비참한 결과만을 초래하게 될것이다.후회는 항상 때늦은 법이다.


    괴뢰들은 우리의 경고를 명심하고 경거망동하지 말아야 한다.

송재호기자 2017.11.19
송재호기자 2017.11.19
송재호기자 2017.11.19
송재호기자 2017.11.17
송재호기자 2017.11.17
송재호기자 2017.11.17
송재호기자 2017.11.17
송재호기자 2017.11.17
송재호기자 2017.11.15
송재호기자 2017.11.15
송재호기자 2017.11.14
송재호기자 2017.11.14
송재호기자 2017.11.14
송재호기자 2017.11.13
송재호기자 2017.11.13
송재호기자 2017.11.12
송재호기자 2017.11.12
송재호기자 2017.11.12
송재호기자 2017.11.11
송재호기자 2017.11.11
송재호기자 2017.11.11
송재호기자 2017.11.11
송재호기자 2017.11.11
송재호기자 2017.11.10
송재호기자 2017.11.10
송재호기자 2017.11.10
송재호기자 2017.11.10
송재호기자 2017.11.10
송재호기자 2017.11.10
송재호기자 2017.11.10
송재호기자 2017.11.07
송재호기자 2017.11.07
송재호기자 2017.11.07
송재호기자 2017.11.06
송재호기자 2017.11.06
송재호기자 2017.11.06
송재호기자 2017.11.04
송재호기자 2017.11.04
송재호기자 2017.11.04
송재호기자 2017.11.04
송재호기자 2017.11.04
송재호기자 2017.11.03
송재호기자 2017.11.03
송재호기자 2017.11.03
송재호기자 2017.11.02
송재호기자 2017.11.02
송재호기자 2017.11.02
송재호기자 2017.11.01
송재호기자 2017.11.01
송재호기자 2017.11.01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