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북 <무조건적인 송환전엔 어떤 협력도 없다>
  • 송재호기자
    2017.08.11 00:32:48
  • 조선중앙통신은 10일 강제랍치피해자구출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담화 <남조선당국은 우리 녀성공민들의 송환을 회피하려는 비렬한 모략책동을 걷어치워야한다.>를 게재했다.


    담화는 <남조선당국은 비렬한 모략극으로 우리 녀성공민들에 대한 강제랍치범죄의 진상을 가리우고 송환문제를 덮어버릴수 있다고 어리석게 오산하지 말아야 한다.>고 지적했다.


    이어 <김련희녀성과 12명의 우리 녀성공민들의 무조건적인 송환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북남사이에 흩어진 가족,친척상봉을 비롯한 그 어떤 인도주의협력사업도 절대로 있을수 없다>고 강조했다.


    다음은 전문이다.


    남조선당국은 우리 녀성공민들의 송환을 회피하려는 비렬한 모략책동을 걷어치워야 한다

    --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강제랍치피해자구출비상대책위원회 대변인담화 --


    최근 남조선당국은 강제억류하고있는 우리 녀성공민들을 조속히 공화국으로 돌려보낼데 대한 내외의 한결같은 요구를 외면하고 그들의 송환을 회피하기 위해 불순하고 비렬한 모략책동에 계속 매달리고있다.

     

    알려진데 의하면 남조선당국은 지난해 4월 해외에서 집단랍치하여 끌고간 12명의 우리 녀성들을 강제<결혼>시키는 방법으로 그들이 <본인의사>에 따라 남조선에 <정착하여 안정된 생활>을 하고있는것처럼 꾸며 우리의 송환요구를 거부해보려고 획책하고있다고 한다.

     

    지금까지 우리 녀성들을 외부와 완전히 격페된 곳에 분산감금해놓고 야만적인 <귀순공작>을 벌리면서 그들이 <사회에 배출되여 정착>하였다는 기만여론을 내돌리다 못해 <결혼>이라는 모략극까지 꾸미고있는 남조선당국의 천하무도한 만행은 절대로 묵인할수 없는 특대죄악이며 우리에 대한 또 하나의 용납 못할 정치적도발이다.

     

    우리는 그동안 남조선의 현 당국이 <리산가족>상봉을 비롯한 북남사이의 인도주의문제에 진심으로 관심이 있다면 박근혜역적패당의 반공화국모략책동에 의해 강제랍치되여 가족들과 생리별을 당한 우리 녀성공민들의 송환문제부터 시급히 해결할것을 거듭 요구하였다.

     

    그러나 남조선당국이 우리의 정당한 요구를 외면하고 오히려 박근혜역적패당이 감행한 극악한 반인륜적범죄를 비호하면서 우리 녀성공민들을 강압적방법으로 억류해보려고 치졸한 모략까지 꾸미는것은 그들이 떠들어대는 북남관계개선과 <인도주의>가 민심과 여론을 기만하기 위한 위선적인 나발에 지나지 않는다는것을 똑똑히 보여주고있다.

     

    사랑하는 딸들을 애타게 기다리는 피해자가족들의 고통과 절규를 무시하고 결혼이라는 인륜대사까지 불순한 모략에 악용하려는 남조선의 현 위정자들의 처사는 우리 녀성공민들을 백주에 강제랍치하여 끌고간 박근혜역적패당의 천인공노할 패륜만행과 조금도 다를바 없다.

     

    남조선당국은 비렬한 모략극으로 우리 녀성공민들에 대한 강제랍치범죄의 진상을 가리우고 송환문제를 덮어버릴수 있다고 어리석게 오산하지 말아야 한다.

     

    우리 녀성공민들의 송환을 회피하기 위해 터무니없는 억지주장을 내돌리고 잔꾀를 부릴수록 우리의 분노와 내외의 송환요구는 더더욱 거세여질것이며 그로부터 초래되는 모든 후과의 책임은 전적으로 남조선당국이 지게 될것이다.

     

    우리는 이 기회에 김련희녀성과 12명의 우리 녀성공민들의 무조건적인 송환이 이루어지기 전에는 북남사이에 흩어진 가족,친척상봉을 비롯한 그 어떤 인도주의협력사업도 절대로 있을수 없다는것을 다시금 명백히 밝힌다.

     

    남조선당국은 북남사이의 인도주의문제해결을 바란다면 제손으로 제발등을 찍는 어리석은 모략책동에 매달릴것이 아니라 우리 녀성공민들을 하루빨리 가족들이 기다리는 공화국으로 돌려보내야 한다.

송재호기자 2017.08.22
송재호기자 2017.08.22
송재호기자 2017.08.21
송재호기자 2017.08.21
송재호기자 2017.08.21
송재호기자 2017.08.21
송재호기자 2017.08.21
이수진기자 2017.08.20
송재호기자 2017.08.20
송재호기자 2017.08.19
송재호기자 2017.08.19
송재호기자 2017.08.19
이수진기자 2017.08.19
송재호기자 2017.08.16
송재호기자 2017.08.15
송재호기자 2017.08.14
송재호기자 2017.08.14
송재호기자 2017.08.14
송재호기자 2017.08.12
송재호기자 2017.08.12
송재호기자 2017.08.12
송재호기자 2017.08.11
송재호기자 2017.08.11
송재호기자 2017.08.10
송재호기자 2017.08.09
송재호기자 2017.08.09
송재호기자 2017.08.09
송재호기자 2017.08.08
송재호기자 2017.08.08
송재호기자 2017.08.08
송재호기자 2017.08.07
송재호기자 2017.08.05
송재호기자 2017.08.05
송재호기자 2017.08.05
송재호기자 2017.08.05
송재호기자 2017.08.05
송재호기자 2017.08.04
송재호기자 2017.08.04
송재호기자 2017.08.04
송재호기자 2017.08.01
송재호기자 2017.08.01
송재호기자 2017.08.01
송재호기자 2017.07.31
송재호기자 2017.07.31
송재호기자 2017.07.31
송재호기자 2017.07.31
송재호기자 2017.07.28
송재호기자 2017.07.27
송재호기자 2017.07.27
송재호기자 2017.07.27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