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문재인정부는 북과 화해하고 단합하는 자주통일의 큰길로 흔들림없이 나아가야
  • 21세기민족일보
    2018.01.10 13:03:32
  • 남북고위급회담이 1월9일 판문점에서 열렸다. 회담에서는 3개항의 합의가 이뤄졌고 내외의 비상한 관심을 받았다. 오래간만에 이뤄진 남북회담에서 즉각적인 합의가 이뤄지고 남북관계개선의 돌파구가 마련되고 평창올림픽의 성공적 개최에 청신호가 켜진 것은 매우 고무적인 일이다. 남과 북은 합의할 준비가 돼 있었고 예상대로 신속히 합의했고 온민족의 지지와 박수를 받았다. 후속사업도 원만히 진행될 것으로 보인다. 

    북이 평창에 고위급대표단과 함께 민족올림픽위원회대표단, 선수단, 응원단, 예술단, 참관단, 태권도시범단, 기자단을 파견하기로 한 것은 참으로 인상적이다. 민족의 대경사인 동계올림픽이 성공하기를 바란다고 밝힌 올해 신년사의 내용 그대로 북이 실천하고 있기 때문이다. 작년 미국이 북침전쟁연습을 사상최대로 벌이고 남이 미국을 추종하면서 북과 남의 관계가 최악으로 치달았던 것을 상기한다면 상전벽해와 같은 긍정적 변화가 아닐 수 없다. 

    특히 남북간에 군사당국자회담까지 개최하기로 해서 이번 고위급회담의 의미가 더해졌다. 이 군사당국자회담은 북이 2016년 제7차당대회에서 강조한 회담으로서 당시 박근혜정부가 거부해 내외의 비난을 받았던 적이 있다. 이것이 문재인정부가 박근혜정부와 차별성을 보이기 시작했다는 징후이기를 바란다. 미국의 영향하에 있어 군사분야에서 운신의 폭이 극히 제한돼 있는 문정부가 평창올림픽과 이번 남북회담을 계기로 민족자주로의 정책전환을 해야 한다는 민족의 바람을 저버리지 말아야 한다. 

    이산가족상봉도 설전후로 이뤄져 이번 남북회담의 의의가 더욱 빛나야 한다. 그러려면 반드시 남북간에 당국만이 아니라 민간의 자유로운 만남과 교류가 동시에 이뤄져야 한다. 문정부는 절대로 외세에 휘둘리지말고 이 기회에 우리민족끼리 자주적으로 평화와 통일을 이룩하는 큰 길로 나아가야 한다. 우리민족의 기치아래 남과 북이 화해하고 단합하면 그것이 곧 통일이다. 그런 의미에서 남과 북의 화해와 단합을 훼방하는 내외반통일세력과의 싸움에 문정부도 비상한 각오로 나서야 한다.
2018.01.17
2018.01.10
2018.01.10
2018.01.08
2018.01.03
2017.12.23
2017.12.23
2017.12.16
2017.12.14
2017.12.07
2017.11.30
2017.11.27
2017.11.27
2017.11.22
2017.11.22
2017.11.21
2017.11.20
2017.11.18
2017.11.13
2017.11.06
2017.11.03
2017.11.01
2017.10.30
2017.10.27
2017.10.25
2017.10.23
2017.10.23
2017.10.21
2017.10.17
2017.10.13
2017.10.12
2017.10.11
2017.10.10
2017.10.08
2017.10.07
2017.10.03
2017.10.03
2017.09.29
2017.09.26
2017.09.21
2017.09.19
2017.09.13
2017.09.13
2017.09.13
2017.08.30
2017.08.22
2017.08.16
2017.08.16
2017.08.16
2017.08.11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