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군의 침묵
  • 21세기민족일보
    2017.10.14 20:12:17
  • 오늘도 북의 군사단위는 말이 없다. 민간단위는 말한다. 민화협대변인이라든지 미국연구소연구위원이라든지. 그러나 나올법한 총참모부대변인, 전략군대변인의 담화는 없다. 이는 이 단위에서 지금은 말로 하는 상황이 아니다, 곧 행동으로 보여주겠단 명백한 신호다. 북은 원래 이런식의 화법에 능하다. 유일적으로 표현하는 사회라 더 그렇다. 

    모든건 9.21성명에서 비롯된다. 유일적영도체계, 유일적영군체계란 다른 뜻이 아니다. 북의 최고리더가 말했으면 반드시 그렇게 돼야 한다. 하물며 사상초유의 본인성명이 아닌가. 그 성명에서 초점은 뭔가. 그건 트럼프의 <전면파괴>유엔총회망발은 곧 선전포고고 그에 대한 초강경대응조치는 트럼프가 예상하는 수위보다 높게 하겠단 다짐이다. <반드시>가 두번 사용되며 강조됐다. 

    그렇게 해서 세상은 괌도포위사격, 수소탄태평양시험, B-1B영공밖격추, 미서해앞ICBM발사시험 등을 알게 됐다. 당연히 트럼프도 이걸 예상하고 있을테니 당연히 그보다 높은 조치가 취해진다. 과연 그게 뭐겠는가. 일단 이달 16~20일 예정으로 레이건항모전단이 남코리아해역에 들어와 남과 북침합동전쟁연습을 벌인다. 북이 이걸 가만히 두겠는가. 

    9.21이후 3주가 지났다. 추석연휴가 길었다 쳐도 10.8총비서추대20돌, 10.10당창건기념일을 모두 편히 보내게 하려 했다 해도 꽤 지났다. 남을 비롯 세계의 언론들의 긴장이 고조되며 북을 주시하는 이유가 다른데 있지않다. 이 시기 미국은 또다시 허리케인과 캘리포니아산불로 고통을 겪고있다. 그리고 북의 군단위는 오랜 침묵을 이어가고 있다. 오늘도.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08
조덕원 2017.11.08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14
조덕원 2017.10.14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4
조덕원 2017.10.04
조덕원 2017.10.04
조덕원 2017.09.30
조덕원 2017.09.30
조덕원 2017.09.26
조덕원 2017.09.26
조덕원 2017.09.22
조덕원 2017.09.21
조덕원 2017.09.21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3
조덕원 2017.09.13
조덕원 2017.09.03
조덕원 2017.09.03
조덕원 2017.09.03
조덕원 2017.09.03
조덕원 2017.09.01
조덕원 2017.09.01
조덕원 2017.08.26
조덕원 2017.08.26
조덕원 2017.08.12
조덕원 2017.08.12
조덕원 2017.08.11
조덕원 2017.08.11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