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레드라인 넘지마라
  • 21세기민족일보
    2017.09.03 17:51:05
  • 북은 친절하다. 혹 모를까봐 일일이 가르쳐준다. 오늘자 노동신문을 보자. <자멸의 함정을 파는 친미친일역적행위>, 제목부터 적나라하다. <남조선당국이 우리의 전략적지위가 날로 높아가는데 대해 극도의 불안과 초조감을 드러내면서 안절부절 못하고 있다.>가 첫줄이다. 문재인이라는 실명을 거론하지않은게 그나마 다행이다. 문재인이 아직 레드라인을 넘지않았단 뜻이니.

     

    다만 아베와의 전화통화에 대해 <동족을 해치기 위해 외세에 빌붙으며 반공화국압살공조를 극구 청탁하는 괴뢰들의 추악한 몰골은 그야말로 주인앞에서 꼬리를 젓는 삽살개를 방불케한다.> 삽살개 나왔다. <역사는 멀리 전진했어도 시대착오적인 외세의존과 동족대결의 늪에 빠져 앞을 볼줄 모르는 이런 청맹과니주구들의 망동은 실로 역겹기 그지없다.> 청맹과니와 주구를 합쳤다.

     

    이어 미국상전에 대해 <미국이 오늘과 같이 주체조선의 무진막강한 위력앞에 홍찌를 갈기며 한갓 종이범으로 세계적인 조롱거리가 된적은 일찍이 없었다.>면서 <남조선당국자들이 주견이 있고 대세를 볼줄 안다면 이런 허재비를 여직껏 상전으로 섬겨온데 대해 허무감을 느끼고 외세와의 반공화국압살공조를 걷어치워야 마땅하다.> 허재비 나왔다. 미국이 허재비? 적어도 북과의 대결전에선 그렇다. 아닌가?

     

    오늘은 이 글에서 주로 일본과의 유착에 주목하며 <우리민족의 천년숙적인 일본과 입맞추는 역적행위도 서슴지않고있다>느니 <민족의 이익을 팔아 외세의 비위를 맞추는 극악한 매국반역행위>니 강하게 때린다. 이어 <남조선당국은 미일상전들과의 반공화국모의판에 계속 끼어들다가는 곁불에 타 없어지는 신세가 될수 있다.>며 그래도 동족이라고 한마디 해준다. 같은 핏줄이라 참는걸 오판하지말아야 한다. 레드라인이 뭔지 깊이 생각해야 할 때다.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16
조덕원 2017.11.08
조덕원 2017.11.08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23
조덕원 2017.10.14
조덕원 2017.10.14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7
조덕원 2017.10.04
조덕원 2017.10.04
조덕원 2017.10.04
조덕원 2017.09.30
조덕원 2017.09.30
조덕원 2017.09.26
조덕원 2017.09.26
조덕원 2017.09.22
조덕원 2017.09.21
조덕원 2017.09.21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6
조덕원 2017.09.13
조덕원 2017.09.13
조덕원 2017.09.03
조덕원 2017.09.03
조덕원 2017.09.03
조덕원 2017.09.03
조덕원 2017.09.01
조덕원 2017.09.01
조덕원 2017.08.26
조덕원 2017.08.26
조덕원 2017.08.12
조덕원 2017.08.12
조덕원 2017.08.11
조덕원 2017.08.11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