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티에서 반트럼프시위가 확산되면서 아이티 주재 미대사관이 일시적으로 문을 닫았다고 23일 AP등 외신들이 보도했다.

시위는 미대통령 트럼프가 <거지소굴>로 지칭한 중남미국가 중 하나로 아이티가 포함되면서 촉발됐다.

18일 시작된 시위는 애초 100명 수준이었지만 22일 1천명규모가 미대사관으로 행진하자 결국 임시폐쇄를 결정했다.

일부 시위대는 돌을 던지는 등 과격양상을 보였고 경찰도 최루탄으로 진압했다.

지난 주말 뉴욕서도 수백명의 아이티출신 미국인과 시민들이 트럼프타워 앞에서 항의시위를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