캐나다 밴쿠버에서 열린 외교장관회의에서 20개국 외교장관은 남북대화를 지지한다고 16일 공동성명을 채택했다. 

공동성명은 <남북 간 대화가 지속적인 긴장완화로 이어질 것이라는 희망을 갖고 있으며 남북대화 진전을 지지할 것을 맹세한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북핵문제와 관련해 <외교적 해법이 필수적이며 또 가능하다는 데 합의했다>고 언급했다.

성명은 대북추가제재도 검토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번 회의는 미국과 캐나다 공동주최로 개최됐으며, 코리아전쟁 당시 유엔참전국을 중심으로 20개국이 참석했다. 

중국과 러시아는 초청에서 제외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