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연방수사국(FBI)24(현지시간) 추수감사절블랙프라이데이에 총기구입관련 신원조회요청건수는 203086건이라고 밝혔다.

 

이는 종전최고치였던 지난해 블랙프라이데이의 185713건보다 9.3%증가한 것이다.

 

미국은 101일 역대최악총기참사 라스베이거스총격사건 115일 캘리포니아주 서덜랜드스프링스 교회총기난사사건 14일 북캘리포니아 초등학교총기난사사건 등이 잇달아 발생했으며 이때 다량의 총기가 분실됐다.

 

또 추수감사절연휴에는 텍사스주 경찰피격사건과 미주리주 쇼핑몰총격 등이 발생했으며 25일에는 로스엔젤레스근교 사설총기보관소에서는 권총100여정이 도난당했다.

 

번호 제목 날짜
1801 북미지역, 체감온도 영하40도 file 2018.01.02
1800 베네수엘라, 2018년최저임금 40%인상 file 2018.01.01
1799 중국외교부 <위안부문제입장은 일관되고 명확> file 2017.12.30
1798 이스라엘, 미국에 이어 유네스코 탈퇴 file 2017.12.24
1797 이스라엘군총격 시위대8명 사망 ... 세계각국 트럼프규탄 시위 file 2017.12.18
1796 북유엔대사 <북은 책임있는 핵보유국> file 2017.12.17
1795 미하원의원 <북과 대화 시작해야> ... UN, 남북대화·평창올림픽참가 제안 file 2017.12.16
» 미블랙프라이데이 총기구입조회 역대최다 file 2017.11.28
1793 러시아외무장관 <북 자극·도발하는 미국 아주 우려스러워> file 2017.11.25
1792 미스텔스전투기 F-22·F-35A 내달 코리아반도 전개 file 2017.11.24
1791 이스라엘정부·군부 <사우디, 대이란전선 완전히 합의해> file 2017.11.21
1790 짐바브웨, 군부쿠데타로 혼란지속 file 2017.11.18
1789 트럼프, 북코리아 <문명세계, 국제평화·안정에 대한 위협> file 2017.11.07
1788 일본 도착한 트럼프 <독재자에게 좋은 결과 없었다> file 2017.11.05
1787 카터전미대통령 <북, 핵무기로 미본토 타격가능> ... <북에 갈 수 있다> file 2017.10.23
1786 트럼프대통령, 이란핵협정인증 거부 file 2017.10.14
1785 북외무상 <압사정책 있는한 핵무기 협상대상 될 수 없다> file 2017.10.13
1784 트럼프미대통령 <폭풍전의 고요> ... <나를 믿어라!> file 2017.10.10
1783 루즈벨트미핵항모전단 태평양 향해 발진 file 2017.10.10
1782 미상원외교위원장 <트럼프는 미국을 세계대전으로 이끌 위험인물> file 2017.10.09