9월생산자물가는 원유가격상승과 폭염으로 인해 전년동월대비 11개월째 오름세를 나타냈으며 2014년 12월이후 최고치를 기록했다.


한국은행은 23일 생산자물가 9월잠정치는 102.81로 전월대비 +0.5% 했으며 품목별로 △공산품 +0.8% △농림수산품 +0.3% △서비스부문 0%라고 밝혔다.


공산품에서는 △나프타 +9.4% △휘발유 +7.4% △등유 +6.5% △경유 +5.6% △슬래브 +6.9% △열연강대 및 강판 +3.4% △스테인레스 냉연강판 +2.9% 등을 보였다.


농림수산품은 △우럭 +28.4% △냉동꽃게 +27.2% △마른고추 +86.6% △배추 +23.6% △토마토 +24.9% △피망 +23.6% △달걀 -23.9% △닭고기 -9.5% △돼지고기 -0.8% 등을 기록했다.


서비스부문은 △음식점·숙박 -0.3% △운수 -0.2% 금융·보험 +0.1% +사업서비스 +0.2% 등을 나타냈다.


한편 두바이유의 배럴당 가격은 8월평균 50.22달러에서 9월 53.66달러로 한달사이 6.8% 올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