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은행 신호순금융안정국장은 21일 금융통화위원회에 보고한 <20179월 금융안정상황> 브리핑에서 빚 갚을 능력이 떨어지는 취약차주의 부채가 80조원을 넘어섰다고 밝혔다.

 

취약차주 대출규모는 전체가계대출의 6.1%이며 이들의 대출액은 2014년말 74조원 2015년말 73.5조원 2016년말 78.5조원 20176월말 80.4조원으로 증가세를 보였다.

 

취약차주는 대출에서 비은행비중은 67.3%, 은행비중은 32.7%였으며 비은행금융기관별 가계대출비중은 상호금융 27.2% 여신전문금융회사 15.1% 대부업 10.2% 저축은행 8.2% 보험사 5.0% 등이다.

 

△다중채무가 있는 저소득자대출액 42.2조원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신용자인 차주대출액 50.6조원 △다중채무자·저신용·저소득 차주대출액 12.4조원 다중채무자이면서 저소득인 차주대출액은 올해 상반기 2.1조억원 증가했.


한편 김동연부총리·기획재정부장관은 14일 경제현안간담회에서 <금리상승기에 취약차주 부실이 우려된다.>며 취약차주에 대한 맞춤형지원을 강구중이라고 언급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