메뉴 건너뛰기

본문시작

  • 김혜영 목숨건옥중단식 5일째 ... 29일 서울구치소앞 촛불·연대의밤 열려
  • 임진영기자
    2016.05.30 02:17:50
  • 코리아연대(자주통일민주주의코리아연대)는 29일 오후6시 서울구치소농성장에서 <동지와 함께하는 촛불문화제>를 개최했다.


    이날로 코리아연대 김혜영회원이 목숨건 무기한 옥중단식을 벌인지 4일째다.


    범민련남측본부 이천재고문은 <칠흙같은 암흑시대에 이렇게 몇명 안되는 동지들이 싸우는 현장이야말로 참으로 소중한 현장이고 이 어두운 시대에 민족양심의 산 증표>라고 운을 뗀후, <김혜영동지가 갑상선암으로 고생하고 단식한다는 소리를 들었을 때 살 거 다살은 이 노인네가 대신 갈 수 있으면 감옥가야겠다는 생각을 했다. 안타깝다.>고 개탄했다.


    이어 <세상 돌아가는 것을 보면 속이 터진다. 박근혜대통령이 지금 하는 것이 무엇인가?>라면서 <내가 이 자리에서 찬양고무로 구치소에 들어간다 해도 할말은 해야겠다. 북은 평화통일에 대한 방법이 있지만 남은 평화통일에 대한 목적과 과정에 대해 제대로 나와있지 않다.>고 지적하고, <어둠이 깊을수록 촛불은 밝다. 여러분들이 이런 투쟁을 한다는 자긍심을 가지고 있어야 한다.>고 고무했다.


    공안탄압저지시민사회대책위 송무호대표는 <김혜영·이상훈·이미숙동지의 항소심에서 아주 야박한 결과가 나왔다. 건강이 걱정이 돼 솔직한 심정으로는 김혜영동지 무기한 단식 안하면 안되겠나 싶은 마음도 있다.>고 걱정하면서, <구속된 사람들이 있으면 대부분은 탄압을 받을까 위축되기 마련인데 코리아연대는 오히려 더 헌신적으로 더 강하게 투쟁하고 있다.>고 말했다.


    기독교평화행동목자단 백광모목사는 <국가정보원은 민중들을 억압하고 경제적으로 착취하고 짓밟던 로마권력에 빌붙어서 해쳐먹은 헤롯과 다를바가 없다.>고 규탄한 후, <김혜영동지가 왜 목숨건 단식을 해야 하는가. <땅콩회항>으로 유명한 조현아전부사장이 감옥가기전에 암수술이나 무슨 수술했다는 이야기 들어봤는가? 그런데 그는 우울증을 호소하며 대형병원에서 안정적인 외래진료를 수차례 받았고, 집행유예를 선고받았다. 구치소안에서 목숨걸고 단식하는 분들을 도와주면 안되겠는가. 의사좀 보내주면 안되는가.> 촉구하고, 김혜영회원을 비롯한 구속수감중인 9명의 코리아연대회원들의 이름을 한명한명 부르며 <힘내라!>라고 외쳤다.

     

    강원도에서 온 여성농민은 <지난 5월26일 항소심에서 집행유예가 나오거나 형이 감해질 것을 기대했지만 똑같이 징역2년을 받았다는 이야기를 듣고 실망하고 절망했다. 그뒤에 김혜영동지가 목숨걸고 무기한 단식투쟁에 들어가며 부당한 처사에 항의한다는 이야기를 들었다.>고 전하면서, <김혜영동지는 두번의 암수술을 받은 암투병환자다. 강압수사에 맞서는 과정에서 단식중에 갑성선호르몬제를 투약하고 부작용으로 공황장애가 발생해 계속해서 지속되고 있음에도 이러한 것은 전혀 고려하지 않고 항소심결과가 나온 것을 보고 너무나 분노하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김혜영동지는 여전히 건강상태가 안좋은 상황에서 구치소안에서 할 수 있는 저항과 의사표현이 단식이라고 생각했을 것>이라며 <아파서 암투병으로 인해 죽으나 단식을 해서 저항하다 죽으나 어차피 마찬가지다. 목숨을 걸고 하는 싸움에 우리가 답을 해야 한다. 이 나라가 얼마나 못났으면 개인이 감옥에서 최악의 선택을 하게 만드는가, 더이상 박근혜를 대통령이라 생각하지도 않지만 허울이라도 대통령이라는 직책에 올려놓고 싶지 않다. 열심히 투쟁해 박<정부> 끝장내고 동지들이 우리품으로 돌아오는 날을 만들었으면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한 코리아연대회원은 <지난해 봄 김혜영선배를 처음 만났다. 기독교회관에서 농성중인 선배에게서 어떻게 살아오고 어떻게 투쟁했는지 이야기를 들었다.>며 <김혜영선배님의 순수하고 맑은 마음으로 민족과 민중을 위한 투쟁을 해온 것 같다. 지금 이순간에도 파쇼폭압<정부>와 맞서 싸우는 선배, 암수술 두번하고 공황장애가 왔지만 목숨을 내걸고 최후의 투쟁을 하는 선배를 생각하면 결의가 높아진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세월호참사, 노동자·농민·서민을 벼랑끝으로 내모는 박근혜<정부>를 규탄하는 투쟁이 어떻게 나쁜일이 되는가. 탄저균 들여온 미군을 몰아내는 것은 당연한 민중의 권리>라면서 <파쇼공안들은 어디 한번 해볼테면 해봐라. 민중들은 치면칠수록 더욱 강해질 것이다. 코리아연대는 김혜영회원과 함께 끝까지 투쟁할 것>이라고 결연한 의지를 보였다.


    이밖에 대전교도소에 수감중인 김경구회원의 옥중서신낭독과 청년학생들의 몸짓공연·노래공연 등이 펼쳐졌다.

     

    참가자들은 <김혜영동지! 이상훈동지! 이미숙동지! 지영철동지! 이동근동지! 김대봉동지! 한준혜동지! 김경구동지! 최민동지! 보고싶습니다! 사랑합니다!>라고 서울구치소가 떠나갈 듯 외친 후, <국가보안법철폐가>를 부르며 촛불문화제를 마무리했다.



    촛불문화제 0529-01.jpg


    촛불문화제 0529-02.jpg


    촛불문화제 0529-03.jpg


    촛불문화제 0529-04.jpg


    촛불문화제 0529-05.jpg


    촛불문화제 0529-06.jpg


    촛불문화제 0529-07.jpg


    촛불문화제 0529-08.jpg


    촛불문화제 0529-09.jpg


    촛불문화제 0529-10.jpg


    촛불문화제 0529-11.jpg


    촛불문화제 0529-12.jpg


    촛불문화제 0529-13.jpg


    촛불문화제 0529-14.jpg


    촛불문화제 0529-15.jpg


    촛불문화제 0529-16.jpg


    촛불문화제 0529-17.jpg


    촛불문화제 0529-18.jpg


    촛불문화제 0529-19.jpg



임진영기자 2016.06.30
21세기민족일보 2016.06.30
임진영기자 2016.06.30
임진영기자 2016.06.29
임진영기자 2016.06.29
임진영기자 2016.06.28
임진영기자 2016.06.28
임진영기자 2016.06.28
임진영기자 2016.06.28
임진영기자 2016.06.27
임진영기자 2016.06.27
21세기민족일보 2016.06.27
임진영기자 2016.06.27
21세기민족일보 2016.06.26
임진영기자 2016.06.26
임진영기자 2016.06.26
임진영기자 2016.06.26
임진영기자 2016.06.26
임진영기자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5
21세기민족일보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5
임진영기자 2016.06.24
임진영기자 2016.06.23
임진영기자 2016.06.23
21세기민족일보 2016.06.23
21세기민족일보 2016.06.22
임진영기자 2016.06.22
임진영기자 2016.06.22
21세기민족일보 2016.06.22
임진영기자 2016.06.21
임진영기자 2016.06.21
임진영기자 2016.06.21
21세기민족일보 2016.06.21
임진영기자 2016.06.20
임진영기자 2016.06.19
21세기민족일보 2016.06.19
임진영기자 2016.06.19
21세기민족일보 2016.06.19
임진영기자 2016.06.18
임진영기자 2016.06.18
임진영기자 2016.06.18
임진영기자 2016.06.18
임진영기자 2016.06.18
태그

필리라이브

강연·인터뷰

카드뉴스

사진

영상아카이브

영화·영화제

출판

논문

자료

포럼·외국